'양의지 밀어내기' 야구 대표팀, 연장 접전 끝 올림픽 첫 승
입력: 2021.07.29 22:50 / 수정: 2021.07.29 22:50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은 29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차전 이스라엘전에서 10회 연장 접전 끝에 6-5 승리를 거뒀다. /요코하마=뉴시스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은 29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차전 이스라엘전에서 10회 연장 접전 끝에 6-5 승리를 거뒀다. /요코하마=뉴시스

홈런 공방 속 연장 승부치기…양의지 몸에 맞는 볼로 6-5 승리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대한민국과 이스라엘 모두 방망이가 뜨거웠다. 홈런 3방씩 주고받으며 연장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승리 팀은 대한민국이었다. 연장 10회말 몸에 맞는 볼 2개가 대한민국에 도쿄올림픽 첫 승을 안겼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은 29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차전에서 이스라엘을 상대로 6-5 승리를 거뒀다.

쉬운 경기는 아니었다. 이스라엘 타자들의 장타력에 고전했다. 선발로 나선 원태인이 '전직 빅리거' 이언 킨슬러에게 홈런을 허용하며 고개를 떨군 채 마운드를 내려가야 했다. 3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안타 4개를 맞고 2점을 내줬다. 또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호투하던 최원준도 투런포를 허용했다. 5-4로 앞선 상황에서 뒷문을 걸어 잠그기 위해 9회초 등판한 오승환마저 동점을 허용하는 홈런을 맞았다.

물론 한국 대표팀의 장타력도 만만치 않았다. 0-2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4회말 오지환이 동점 투런포를 쳤고, 2-4로 지고 있던 7회말 무사에서 이정후와 김현수가 백투백 솔로 홈런으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 오재일의 내야 안타로 만들어진 2사 2루 찬스에서 오지환의 가운데 담장을 맞추는 2루타가 터져 첫 리드를 잡기도 했다. 이날 오지환은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5-5 동점인 9회말, 1사에서 강백호가 볼넷으로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오재일이 12구까지 끈질기게 승부를 벌이는 상황에서 공이 살짝 뒤로 빠졌고, 강백호가 무리하게 2루를 노리다가 아웃을 당했다. 이후 오재일은 13구에서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좋지 않은 분위기 속에서 시작된 연장전, 다행히 오승환이 살아났다. 1, 2루를 채우는 연장 승부치기에서 오승환은 3명의 이스라엘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타자들에게 기회를 넘겼다.

10회말, 황재균이 절묘한 번트로 1사 2, 3루를 만들었다. 오지환의 내야 뜬공 이후 이어진 2사 2, 3루에서 허경민과 양의지가 연속으로 몸에 공을 맞으면서 한국은 극적인 밀어내기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2008 베이징 올림픽 9전 전승 우승의 신화를 13년 만에 이어가려는 김경문호는 오는 31일 미국과 조별리그 2차전을 갖는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