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양궁 안산, 한국 첫 올림픽 3관왕 노린다…16강 안착
입력: 2021.07.29 21:04 / 수정: 2021.07.29 21:04
여자양궁 대표팀 안산이 개인전 16강에 안착하며 사상 첫 올림픽 3관왕 도전을 이어나가고 있다. /도쿄=뉴시스
여자양궁 대표팀 안산이 개인전 16강에 안착하며 사상 첫 올림픽 3관왕 도전을 이어나가고 있다. /도쿄=뉴시스

혼성전·여자단체전 이어 개인전 금메달 도전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한국 올림픽 사상 첫 3관왕에 도전하는 여자양궁 안산(20·광주여대)이 개인전 16강에 안착했다.

안산은 29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여자양궁 개인전 32강에서 브라질의 아네 마르셀레 도스 산토스를 제압했다.

안산은 첫 세트에서 27-27 무승부를 기록했다. 그러나 1점씩 나눠 가진 후 균형이 안산 쪽으로 기울었다. 안산은 2세트를 28-24로 가져갔고, 3세트 3연속 10점을 쏘며 도스 산토스의 추격을 뿌리쳤다. 5-1로 맞은 4세트에서는 첫 발 8점으로 주춤했으나, 연이어 10점을 기록해 28-25로 승리했다.

앞서 혼성전과 여자단체전 우승으로 2관왕에 오른 안산은 세 번째 금메달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만약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거머쥘 경우 대한민국 하계 종목 선수 최초로 올림픽 3관왕을 달성한다.

안산의 다음 경기는 30일 오전에 진행된다. 안산은 이날 승리 후 "즐기면서 시합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양궁 개인전에서는 여자부의 안산과 강채영(25·현대모비스), 남자부의 김우진(29·청주시청)만 생존했다. 강채영과 김우진은 전날(28일) 16강에 진출했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