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 일신’ 김학범호, 1승보다 더 값진 ‘이강인 멀티골’
입력: 2021.07.26 00:00 / 수정: 2021.07.26 00:00
미소를 되찾은 막내형. 이강인(맨 왼쪽)이 25일 루마니아와 2020도쿄올림픽 B조 2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가시마=뉴시스
미소를 되찾은 '막내형'. 이강인(맨 왼쪽)이 25일 루마니아와 2020도쿄올림픽 B조 2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가시마=뉴시스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조직력'과 '전방 압박'을 택한 승부수가 적중했다. 스피드가 살아나고 득점 찬스가 많아지면서 고대하던 골이 터지고 자신감을 회복, 8강 진출의 가능성을 살렸다. ‘막내형’ 이강인이 멀티골을 기록한 것은 더 큰 소득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25일 오후 8시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시의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 2020 도쿄올림픽 B조 2차전에서 이강인의 2골 활약을 바탕으로 4-0 승리를 거둔 것은 승점 3점 획득 이상의 가치로 볼 수 있는 자신감 회복과 전술 변화의 성공, 다득점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를 찾을 수 있다.

뉴질랜드와 1차전에서 충격의 0-1 패배를 당한 김학범 감독은 선발 명단을 무려 5명이나 교체하는 변화를 통해 전혀 다른 스타일의 축구로 다득점을 끌어냈다. 테크니션 이강인과 권창훈을 스타팅에서 제외하고 울산현대에서 한솥밥을 먹는 이동준 이동경 원두재 설영우를 내세워 조직력을 강화한 점이 승리의 원동력으로 작용했다.

조직력 강화와 전방 압박의 승부수를 던져 4-0 대승을 끌어낸 김학범 감독./가시마=뉴시스
조직력 강화와 전방 압박의 승부수를 던져 4-0 대승을 끌어낸 김학범 감독./가시마=뉴시스

보통의 지도자라면 스타 선수를 기용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김학범 감독은 만약 결과가 좋지 않을 경우의 비난을 홀로 감당하겠다는 자세로 전술 변화를 택한 것이 눈에 띈다.

김학범 감독이 그동안 주 포메이션으로 사용한 전형은 4-2-3-1이다. 후방 빌드업을 특징으로 하는 이 전형은 주도권을 잡고 있다가도 횡 패스가 차단당할 경우 역습의 위기 상황을 맞을 수 있다는 점에서 리스크를 안고 있다. 또한 상대가 밀집수비를 펼 경우 부분전술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뉴질랜드전처럼 답답한 경기 상황이 계속된다는 점이다.

루마니아전에서 보여준 황의조 이동경 투톱의 4-4-2전형은 강한 전방 압박으로 찬스를 만들고 좌우 공격형 미드필더 엄원상 이동준의 스피드를 살리기 위함이다. 또 오른쪽 라인을 맡은 라이트백 설영우와 미드필더 이동준의 호흡, 중앙의 수비형 미드필더 원두재와 투톱으로 나선 이동경의 조직력에 방점을 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의 막내형 이강인은 25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B조 2차전에서 2골을 기록하며 골가뭄 해소에 앞장섰다./가시마=뉴시스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의 '막내형' 이강인은 25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B조 2차전에서 2골을 기록하며 골가뭄 해소에 앞장섰다./가시마=뉴시스

[조직력을 우선한 김학범 감독의 승부수는 적중했다. 이동준은 전반 27분 날카로운 얼리 크로스로 루마니아 센터백 마리우스 마린의 자책골을 유도해냈고, 발빠른 엄원상을 마크하던 루마니아 수비수 이온 게오르게는 전반 종료 직전 경고 2회로 퇴장당함으로써 한국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상황을 만들어줬다.

또한 킥이 좋은 이동경은 후반 14분 강력한 중거리슛으로 점수 차를 2-0으로 벌리며 한국의 공격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설영우 역시 후반 38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을 돌파하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내 한국의 다득점에 디딤돌을 놓았다. 울산현대 소속의 이동준 이동경 설영우가 약속이라도 한 듯 한국의 골에 큰 기여를 했다.

결정력 부족이란 말을 들었던 김학범호의 득점력에 해갈의 기운을 불어넣은 선수는 바로 스무살의 이강인이다. 동료선수들보다 4살이나 어리면서도 노련한 플레이를 보이는 이강인은 후반 33분 황의조와 교체투입된 후 15분 동안 2골을 기록하는 득점력을 보였다. 설영우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담대하게 성공시킨 데 이어 후반 45분 박지수~강윤성으로 이어진 패스를 침착하게 골로 연결시켜 4-0으로 만들었다.

황의조가 여러 차례의 골찬스를 모두 놓친 것과 달리 주어진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은 결정력은 한국을 조 꼴찌에서 선두로 올려놓는 기폭제가 됐다. 결국 축구의 승패를 좌우하는 것은 골이다. 아무리 과정이 좋아도 골을 넣지 못 하면 이길 수 없다는 점에서 이강인의 멀티골은 다른 선수의 득점력에도 불을 붙일 것으로 보인다.

4팀이 모두 1승1패를 기록한 대혼전의 B조는 오는 28일 최종전에서 8강 토너먼트에 오를 2팀을 가리게 된다. 한국은 승점 3(골득실+3)을 기록하며 온두라스(승점 3·골득실0), 뉴질랜드(승점 3·골득실0), 루마니아(승점 3·골득실-3)에 골득실에서 앞서면서 B조 1위로 올라섰다. 최종전에서 지지만 않으면 최소 조 2위로 8강에 오르는 한국은 오는 28일 오후 5시 30분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온두라스와 온두라스와 3차전을 치른다.

skp2002@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