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금메달...대회 9연패 달성
입력: 2021.07.25 16:55 / 수정: 2021.07.25 17:16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장민희와 강채영, 안산이 25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뉴시스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장민희와 강채영, 안산이 25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뉴시스

'막내' 안산은 혼성 단체전에 이어 또 '금메달'

[더팩트ㅣ이승우 기자] 대한민국 여자 양궁 대표팀이 올림픽 단체전 9회 연속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20·광주여대)으로 구성한 여자 양궁 한국 대표팀은 25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여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세트 점수 6-0(55-54 56-53 54-51)으로 꺽었다.

바람의 방향과 세기가 수시로 바뀌는 최악의 상황에도 한국 대표팀은 안산(9점) 강채영(10점) 장민희(9점)가 첫 3발부터 28점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상대방을 제압했다.

한국 양궁 대표팀 류수정 감독과 장민희 강채영 안산 선수가 25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 결승전에서 승리를 거두고 태극기를 들어보이며 손을 흔들고 있다. /뉴시스
한국 양궁 대표팀 류수정 감독과 장민희 강채영 안산 선수가 25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 결승전에서 승리를 거두고 태극기를 들어보이며 손을 흔들고 있다. /뉴시스

양궁 혼성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안산은 여자 단체전에서도 언니들과 금메달을 합작하면서 이번 대회 2관왕이 됐다.

한국 여자 양궁은 1988년 서울올림픽대회에서 양궁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단 한차례도 우승을 놓치지 않고 9연패를 달성했다.


press011@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