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연 vs 로드FC, '성추행'과 '무고' 중 진실은?
입력: 2017.04.21 00:04 / 수정: 2017.04.21 00:04
송가연 vs 로드FC 법정공방으로 비화. 송가연(오른쪽)과 로드FC간 오랜 다툼이 무고죄와 성추행 등 혐의로 법정공방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DB
송가연 vs 로드FC 법정공방으로 비화. 송가연(오른쪽)과 로드FC간 오랜 다툼이 무고죄와 성추행 등 혐의로 법정공방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DB

송가연 vs 로드FC, 깊어지는 진실게임

[더팩트ㅣ박대웅 기자] 여성 종합격투기 선수 송가연이 로드FC로부터 무죄혐의로 고소됐다. 로드FC는 송가연이 정문홍 대표의 성추행 주장을 반박하는 녹취록 공개에 이어 송가연 관련 논란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19일 서울 고등법원에서 송가연과 수박E&M의 계약 해지 관련 항소심 재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에서 송가연이 서두원과 성관계를 두고 정문홍 대표에게 답답한 마음을 털어 놓는 녹취록이 공개됐다. 정문홍 대표가 자초지종을 묻고 송가연이 대답하는 형식의 녹취록에서 송가연은 '후회한다'는 식으로 말했다.

그동안 송가연은 정문홍 대표로부터 성적 모욕과 비하 발언을 들었다고 주장해 왔다. 해당 녹취록은 송가연의 앞선 주장과 배치된다.

송가연 측은 즉각 해명하고 나섰다. 해당 녹취록에 대해 "정문홍 대표를 성희롱 때문에 형사 고소한 게 아니라 녹취록을 빌미로 협박한 것에 대한 고소"라고 강조했다.

로드FC는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로드FC는 "녹취록 내용을 보면 송가연이 정문홍 대표에게 도움을 호소하고 정문홍 대표가 송가연을 돕고자 하는 내용이다"며 "이런 녹취록으로 무슨 협박을 할 수 있다는 것인지 황당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로드FC는 "정문홍 대표는 송가연이 협박을 했다고 주장하는 부분에 대해 무고혐의로 고소한 상태"라며 "정문홍 대표는 강제추행 등으로 고소한 부분에 대해서도 조만간 무고로 고소할 예정이며 그간 언론이나 SNS를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점에 대해서도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du@tf.co.kr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 사이다
    • 이전
    • 다음
실시간 TOP10
정치&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