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亞 선수권 개인종합 2연패 '대회 3관왕'
입력: 2015.06.13 16:00 / 수정: 2015.06.13 16:00

아시아는 좁다! 손연재가 13일 충청북도 제천시 세명대 체육관에서 열린 제7회 아시아 리듬체조선수권대회 개인종합 결선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대회 3관왕에 올랐다. / 더팩트 DB
아시아는 좁다! 손연재가 13일 충청북도 제천시 세명대 체육관에서 열린 제7회 아시아 리듬체조선수권대회 개인종합 결선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대회 3관왕에 올랐다. / 더팩트 DB

손연재. 3관왕 달성!

'체조 요정' 손연재(21·연세대)가 아시아선 개인종합 2연패와 더불어 3관왕에 오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손연재는 13일 충청북도 제천시 세명대 체육관에서 열린 제7회 아시아 리듬체조선수권대회 개인종합 결선에서 볼(18.150점)-곤봉(18.000점)-리본(18.200점)-후프(18.150점) 4개 종목 합계 72.500점을 받아 2위 엘리자베타 나자렌코바(70.400점·우즈베키스탄)와 3위 하야카와 사쿠라(69.900·일본)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지난 2013 타슈겐트 대회 이후 개인종합 2연패를 달성하는 동시에 전날 열린 개인종합결선에서 1위에 오른 후프와 볼을 추가해 3관왕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첫 경기는 볼이었다. 전날 금메달을 따냈기에 자신 있는 종목이었다. 작은 실수가 있었지만 대체로 무난한 연기를 펼쳤다. 이어진 종목은 전날 5위에 그쳤던 곤봉이었다. 스텝 실수가 있었으나 역시 매끄러운 경기였다. 이어 리본이었다. 전날 개인 결선에서 연기 초반 리본이 꼬이며 고전했던 종목이다. 이날 손연재는 한 차례 실수 없이 '클린 연기'를 펼치며 사실상 금메달을 확보했다. 그리고 마지막 후프에선 자신의 주 종목답게 실수 없이 완벽한 연기를 펼치며 개인종합 모든 무대를 마무리했다.

아시아선수권대회 2연패를 달성한 손연재는 7월 2015 광주유니버시아드와 9월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차례로 참가한다.

[더팩트ㅣ이성노 기자 sungro51@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