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확대경] 성적에 무너진 '독수리' 최용수 감독의 퇴진...FC서울 레전드도 '속수무책'
입력: 2020.07.31 08:28 / 수정: 2020.07.31 08:28
FC 서울 최용수 감독이 30일 성적 부진을 견디지 못 하고 결국 자진 사퇴했다./더팩트 DB
FC 서울 최용수 감독이 30일 성적 부진을 견디지 못 하고 결국 자진 사퇴했다./더팩트 DB

FC서울 30일 최용수 감독 자진 사퇴 발표...후임은 미정

[더팩트 | 박순규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의 최용수(46) 감독이 추락하는 성적 부진을 견디지 못하고 결국 자진 사퇴했다. 선수와 감독으로서 FC서울의 레전드로 꼽히던 '독수리' 최용수 감독의 퇴장이어서 더 팬들을 안타깝게 한다.

FC서울은 30일 오후 최용수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고 밝혔다. 2018년 10월 다시 FC서울의 지휘봉을 다시 잡은 지 약 21개월 만에 사령탑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구단 측은 구체적 이유를 밝히지 않고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30일 자진 사퇴하였습니다. △FC서울의 차기 감독 선임은 현재 미정입니다. △최용수 감독 K리그 공식 기록 -선수 : 148경기 54득점 26도움, -감독 : 122승 66무 69패, -주요성과 : 2012 K리그 우승/ 2013 ACL 준우승/ 2015 FA컵 우승'이란 내용만 간단하게 발표했다.

이로써 최 감독의 FC서울 최종전은 29일 치른 포항 스틸러스와의 FA컵 8강전이 됐다. 최용수 감독은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축구협회(FA)컵 8강 포항 스틸러스전에서 1-5로 패한 뒤 "어떤 변명도 필요 없다. 내가 부족해서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최용수 감독은 이날 경기 직후까지만 해도 거취에 대해 별 이야기가 없었으나 다음 날 단장과 사장을 찾아가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용수 감독은 선수나 감독으로서 서울 구단을 대표하는 '레전드'로 꼽히지만 올 해는 최악의 시즌을 보냈다. 수도 서울을 대표하는 명문구단 FC서울의 현재 리그 순위는 3승1무9패(승점 10)로 11위에 처져 있다. 올 시즌 리그에서 10골을 넣고 29골을 내줬다. 득점은 공동 9위에 불과하고 실점은 리그에서 가장 많다. 최용수 감독이 "참으로 힘든 시간"이라고 토로한 이유다.

최용수 감독에게 2020시즌은 출발부터 불운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즌이 늦게 개막한 뒤 구단 운영진의 실책으로 이른바 ‘리얼돌 사태’가 터져 시작부터 팀 분위기가 흔들렸다. 최 감독이 성공적으로 공격수로 변신시킨 제자 박동진은 군 입대를 하며 팀을 떠났다. 외국인 선수 페시치는 부상 끝에 결국 퇴출됐고, 아드리아노는 계속해서 부진했다.

지난 6월 15일 대구 FC와의 원정경기에서는 0-6으로 대패를 하며 급전직하했다. 화는 홀로 오지 않는 '화불단행'이란 말처럼 오랫동안 손발을 함께한 김성재 수석코치가 지난달 팀을 떠나면서 구단 내부 불화설도 불거졌다. 최근에는 리그에서 승격팀 부산 아이파크를 비롯해 포항 스틸러스, 전북 현대에 연달아 2골 차 이상 대패를 당하면서 경질설이 돌았다.

최근 기성용을 우여곡절 끝에 영입하며 기대를 모았지만 포항과 FA컵 8강 홈경기에서 1-5로 대패하면서 '레전드' 최용수 감독도 더는 성적 부진에 따른 사퇴 압력을 버티지 못 했다.

최용수 감독은 1994년 FC서울의 전신인 안양 LG 치타스에 입단, 프로 리그에 처음 뛰어든 뒤 신인왕을 거머쥐며 대표 선수로 이름을 떨쳤다. 군복무를 위한 상무 축구단 시절을 제외하면 K리그에서는 FC서울 한 구단에서만 뛰며 프랜차이즈 스타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국내에서 활약한 마지막 해인 2000년 팀에 리그 우승컵을 가져다 준 뒤에는 일본 J리그로 건너가 당시 교토 퍼플 상가 등에서 활약했다.

지도자로서도 최용수 감독은 국내에서는 FC서울에서만 활약한 ‘원 클럽맨’이다. 최 감독은 2007년 서울에 코치로 부임해 2011년 사임한 황보관 감독을 대신해 서울의 지휘봉을 잡았다. 이듬해 리그 우승을 비롯해 2013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준우승을 이뤄내며 국제 무대에서도 좋은 성적을 냈다. 2015년에는 구단 역사상 두번째 FA컵을 따냈다.

이후 중국 슈퍼리그(CSL)로 진출했던 최 감독은 2018년 시즌 도중 사임한 황선홍 감독의 뒤를 이어 다시 소방수로 FC서울 지휘봉을 잡았다. 당시 승강 플레이오프까지 가면서 위기에 몰렸던 팀을 간신히 1부에 잔류 시켰고, 지난해에도 선수 수급에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팀을 리그 3위까지 이끌면서 리그를 대표하는 명장으로서의 능력을 다시 증명했으나 올 시즌은 악재를 극복하지 못 하고 결국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skp2002@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