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란드 또 '멀티골', UCL 10골로 득점 선두 '괴력'
입력: 2020.02.19 10:42 / 수정: 2020.02.19 10:46
도르트문트 신성 엘링 홀란드가 19일 열린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파리 생제르맹(PSG)과 홈경기에서 혼자 2골을 터뜨리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은 동료의 플레이를 칭찬하는 홀란드./도르트문트=AP.뉴시스
도르트문트 '신성' 엘링 홀란드가 19일 열린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파리 생제르맹(PSG)과 홈경기에서 혼자 2골을 터뜨리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은 동료의 플레이를 칭찬하는 홀란드./도르트문트=AP.뉴시스

19일 2019~20 UCL 16강 1차전 PSG전서 2골, 도르트문트 2-1 승리 견인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엘링 홀란드(20)의 '신세대 괴력'이 계속 세계 축구계를 강타하고 있다.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소속팀이 도르트문트에 승리를 안겼을 뿐만 아니라 UCL 득점 랭킹 공동 선두로 뛰어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 공격수 홀란드는 19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파리 생제르맹(PSG)과 홈경기에서 혼자 2골을 터뜨리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1월 이적시장에서 '황소' 황희찬과 같은 팀으로 활약하던 잘츠부르크에서 도르트문트로 이적한 뒤 7게임에서 벌써 11골을 기록하며 세계 축구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홀란드는 이날 PSG전에서 2골을 넣으며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9,10호골을 기록했다. 도르트문트 소속으로는 UCL에서 처음 골을 넣었지만 잘츠부르크 소속으로 뛴 조별리그 6경기에서 8골을 넣은 바 있다. 이로써 홀란드는 바이에른 뮌헨의 레반도프스키와 함께 10골 동률을 이루며 UCL 득점 공동 선두를 달렸다.

PSG전은 다시 한번 홀란드의 진가가 드러난 경기였다. 키 194cm의 2000년생 영국 출신의 '신성' 홀란드는 0-0 균형을 이루던 후반 24분 PSG의 하파엘 게레로를 맞고 흘러나온 공을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득점력을 드러냈다. 후반 32분에는 지오바니 레이나의 패스를 받아 강력한 왼발 중거리슛으로 결승골을 낚았다.

홀란드는 큰 키를 이용한 헤더뿐만 아니라 두 발을 이용한 슛도 날카로워 득점 행진에 불을 붙이고 있다. 스피드와 민첩성, 정확한 슛에 골 결정력을 갖춘 전형적 스트라이커의 모습을 보인다. 홀란드는 이날 네이마르, 음바페, 디마리아 등이 나선 PSG의 공격력을 혼자 힘으로 무색하게 만들어 홈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홀란드는 PSG전까지 도르트문트 이적 후 7경기에서 무려 11골을 넣는 대활약을 펼치고 있다.

한편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리버풀의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는 홈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사울 니게스의 결승골을 앞세워 1-0 승리를 거뒀다,

skp2002@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