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게임] '박항서 매직' 베트남 축구, 캄보디아 잡고 우승 간다
입력: 2019.12.07 09:42 / 수정: 2019.12.07 11:15
베트남과 한국에서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베트남 U-22 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의 60년 만의 SEA게임 우승까지 2게임을 남겨두고 있다./더팩트 DB
베트남과 한국에서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베트남 U-22 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의 60년 만의 SEA게임 우승까지 2게임을 남겨두고 있다./더팩트 DB

60년 만의 우승까지 2게임...7일 오후 9시 준결승전, 이기면 10일 결승

[더팩트 | 박순규 기자] 단 두 경기만 남았다. '박항서 매직'을 앞세운 베트남 축구가 60년 만에 정상을 탈환하기까지는.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1959년 원년 대회 이후 무려 60년 만의 동남아시안게임 우승에 바짝 다가서면서 베트남과 한국 축구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9시 필리핀의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캄보디아와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준결승전을 치른다.

베트남은 우승까지 준결승전과 결승전, 단 2경기만을 남겨놓고 있다. B조 조별리그에서 4승 1무 무패행진을 달리며 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브루나이(6-0승), 라오스(6-1승), 인도네시아(2-1승), 싱가포르(1-0승)를 상대로 4연승을 달린 베트남은 최종전에서 태국과 2-2로 비기며 조 1위로 올라섰다. '박항서 매직'을 앞세운 베트남은 일본 대표팀 사령탑 출신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지휘하는 라이벌 태국에 전반 초반 골키퍼 실수로 0-2까지 끌려가다 2-2 무승부를 끌어내며 무패행진을 이어가는 저력을 발휘했다.

특히 베트남은 4강에 진출한 캄보디아 미얀마 인도네시아보다 FIFA(국제축구연맹) 랭킹이 높을 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는 이미 조별리그에서 승리를 거둔 팀이라 1959년 우승(당시 월남) 이후 60년 동안 단절된 SEA게임 남자축구 금메달까지 노리고 있다. 우승 후보로 꼽히던 태국과 말레이시아, 홈팀 필리핀이 모두 4강에 오르지 못한 점은 베트남의 우승 가능성을 높인다.

지난 7월 일본 국가대표 감독 출신인 니시노 아키라에게 새롭게 지휘봉을 맡긴 태국은 무려 16차례나 SEA게임 정상에 올랐고, 2013년과 2015년, 2017년에 이어 대회 4연패를 노렸다. 말레이시아는 두 번째로 우승이 많은 6회 우승을 기록했다. 베트남은 단 1회 우승에 그쳤다. 2017년 박항서 감독 부임 이후 매 대회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베트남 축구는 전후 남북 베트남을 하나로 이어주는 매개체가 되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양국의 친선 가교 역할을 하는 박항서 감독의 승전보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박 감독은 2017년 베트남 사령탑에 오른 뒤,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 우승을 이끌었고, 올해 1월 아시안컵에서는 8강을 달성하며 최근 베트남 축구 사상 최고 대우로 U-23대표팀과 성인대표팀 사령탑을 겸임하는 재계약(2+1년)을 체결했다.

베트남의 상대 캄보디아는 A조에서 2승1무1패를 거두고 2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캄보디아는 조별리그에서 필리핀 1-1 무, 동티모르 5-0 승, 미얀마 1-2 패를 차례로 기록한 데 이어 마지막 경기에서 말레이시아에 3-1 승리를 거두며 조 2위에 올랐다. 홈팀 필리핀과 2승1무1패(승점 7)로 승점이 같지만 골득실에서 한 골 앞서 어렵게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캄보디아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173위다. 베트남(94위)보다 한참 아래다.

베트남이 캄보디아를 이기면 미얀마와 인도네시아전 승자와 10일 우승을 다투게 된다. 미얀마는 FIFA랭킹 136위, 인도네시아는 173위다. 미얀마는 이 대회에서 5회, 인도네시아가 2회 정상에 올랐지만 마지막 우승은 두 팀 다 20년도 더 된 1980년대다.

베트남과 캄보디아의 준결승전은 7일 오후 8시 50분부터 SBS스포츠와 SPOTV를 통해 국내 안방에 생중계 된다.

skp2002@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