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리버풀] 200경기 출장 손흥민, '골대 불운'에 대기록 '불발'
입력: 2019.10.28 08:33 / 수정: 2019.10.28 08:35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왼쪽)이 28일 오전(한국시간) 리버풀 안필드에서 벌어진 리버풀과 EPL 1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볼을 다투고 있다./리버풀=AP.뉴시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왼쪽)이 28일 오전(한국시간) 리버풀 안필드에서 벌어진 리버풀과 EPL 1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볼을 다투고 있다./리버풀=AP.뉴시스

28일 EPL 토트넘-리버풀전 풀타임 활약...두 차례 골대 때려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기록 연기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이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출전한 200번째 경기인 리버풀전에서 두 차례나 골대를 때리는 '불운' 속에 득점 사냥에 실패하며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기록 수립을 다음 경기로 미뤘다.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은 28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벌어진 리버풀과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에 선발 출전, 전반 1분 만에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연결된 중거리슛을 날리는 등 풀타임을 소화했다. 토트넘에서 200번째 출전한 경기에서 전반과 후반에 골대를 때린 슛이 득점으로 연결됐다면 '차붐' 차범근 전 대표팀 감독과 함께 보유하고 있는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기록(121골)을 경신할 수 있었으나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하지만 경기 시작 1분 만에 페널티박스 왼쪽 외곽에서 날린 강력한 오른발 슛은 리버풀 홈팬들을 깜짝 놀라게 할 정도로 위력적이었으며 결국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연결됐다. 손흥민의 오른발 슛이 상대 수비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크로스바 왼쪽을 때리고 튕겨나오자 골마우스 정면의 해리 케인이 헤더로 선제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후반 3분 리버풀 골키퍼를 제친 뒤 왼발 슈팅을 때렸으나 또 크로스바를 때려 아쉬움을 남겼다. 추가 득점에 실패한 토트넘은 후반 7분 결국 리버풀에 동점골을 내줬다. 문전 경합 과정에서 볼이 대니 로즈의 얼굴에 맞고 흐르자 리버풀 조던 헨더슨이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해 1-1을 만들었다. 리버풀은 후반 28분 사디오 마네가 서지 오리에의 비한인드 태클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모하메드 살라는 키커로 나서 오른발 슛으로 오른쪽 골문을 뚫으며 2-1 역전에 성공했다.

유럽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공수에서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빈 손흥민에게 팀내에서 세 번째로 높은 평점 7점을 매겼다. 토트넘에서 최고 평점을 받은 선수는 리버풀의 거센 공세를 잘 막아낸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로 평점 8.9점을 받았다. 해리 케인은 7.1점을 받았다. 리버풀은 9승 1무 승점 28점으로 프리미어리그 유일의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22)와 승점 차를 6점으로 벌리고 단독 질주행진을 펼쳤다. 최근 3경기 연속 정규리그 무승(1무 2패)의 부진에 빠진 토트넘은 3승 3무 4패 승점 12점으로 중위권에 머물렀다.

손흥민은 지난 2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B조 3차전에서 세르비아의 츠르베나 즈베즈다를 상대로 전반에만 2골을 기록, 차범근 전 감독이 지금까지 보유하고 있던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인 121골과 타이를 이뤘다.

skp2002@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