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황희찬 UCL 1골2도움, '마무리 부실' 오명 날렸다
입력: 2019.09.18 08:48 / 수정: 2019.09.18 08:48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오른쪽)이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벨기에 KRC 헹크와 2019-20 UCL E조 1차전에서 1골2도움으로 결정력 부족이란 오명을 씻었다./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AP.뉴시스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오른쪽)이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벨기에 KRC 헹크와 2019-20 UCL E조 1차전에서 1골2도움으로 결정력 부족이란 오명을 씻었다./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AP.뉴시스

18일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UCL) E조 1차전 헹크에 6-2 대승 견인

[더팩트 | 박순규 기자] '황소' 황희찬(23)이 '꿈의 무대'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데뷔전에서 1골 2도움 맹활약으로 결정력 부족이란 '오명'에 카운터 펀치를 날렸다.

오스트리아 FC레드불 잘츠부르크의 포워드 황희찬은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벨기에 KRC 헹크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E조 1차전에서 얼링 할란드와 함께 투톱으로 나서 1골 2도움 활약으로 6-2 대승을 이끌었다. 폭발적 돌파와 드리블에 비해 마무리 부족으로 늘 아쉬움을 남겼던 황희찬은 이날 UCL 데뷔전에서 골잡이로서의 결정력과 함께 어시스트 능력까지 보여주면서 홈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황희찬의 활약은 전반 초반부터 빛났다. 과감한 슈팅으로 잇따라 헹크의 골문을 노린 황희찬은 전반 34분 할란드의 추가골을 어시스트하며 UCL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뒤 2분 만에 역습 찬스에서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놓치지 않고 득점까지 성공시켰다. 잘츠부르크 진영에서 헹크의 공격을 가로챈 동료의 긴 패스를 넘겨받은 황희찬은 상대 골키퍼를 속이는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골지역에서 우유부단한 모습을 보이던 종전과 완전히 다른 움직임으로 변신을 알렸다.

황희찬은 전반 45분 날카로운 크로스로 할란드의 골을 또 다시 도우며 세 번째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경기 후 영국 '후스코어드닷컴'은 1골 2도움 활약을 펼친 황희찬에게 10점이라는 높은 평점을 부여했다. 해트트릭을 기록한 할란드(9.5점)보다 높은 수치였고, 양 팀 최고점을 기록했다. 황희찬의 새로운 변신은 2020카타르월드컵 2차예선을 벌이고 있는 파울로 벤투 한국대표팀 감독에게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투톱 실험을 계속하고 있는 벤투 감독은 황의조 손흥민 지동원 김신욱 황희찬 카드를 저울질하다 지난 조지아와 평가전에선 황희찬을 오른쪽 사이드어태커로 기용, 수비수로 점검을 했으나 효과를 보지 못한 바 있다. 벤투 감독이 남은 2차 지역예선 경기에서 황희찬을 어떻게 활용할지도 관심사다.

skp2002@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