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에버튼] 손흥민 '멀티골' 대폭발, 영국 언론도 '감탄 9.9점'
입력: 2018.12.24 08:20 / 수정: 2018.12.24 08:35
토트넘의 손흥민이 24일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림 에버턴과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리버풀=AP.뉴시스
토트넘의 손흥민이 24일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림 에버턴과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리버풀=AP.뉴시스

손흥민 리그 4,5호골...시즌 7,8호골 기록 '메리 크리스마스'

[더팩트 | 최영규 기자] 토트넘-에버튼전에 나선 손흥민(26·토트넘 홋스퍼)이 2골 1도움의 맹활약으로 영국 언론으로부터 만점에 가까운 평점 9.9점의 올시즌 최고 평가를 받았다.

손흥민은 24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원경경기에서 토트넘의 공격수로 나서 0-1로 끌려가던 전반 환상적인 동점골을 기록한 것을 포함해 2골 1도움의 원맨쇼를 펼쳐 6-2 완승을 이끌었다. 경기 후 영국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을 최우수선수(Man of the match)로 선정하면서 평점 10점 만점에 9.9점을 부여, 사실상 만점 활약에 가깝게 평가했다.

손흥민이 24일 에버턴전에서 골을 기록한 뒤 세리머니를 펼치자 동료 해리 케인이 축하해주기 위해 달려가고 있다./리버풀=AP.뉴시스
손흥민이 24일 에버턴전에서 골을 기록한 뒤 세리머니를 펼치자 동료 해리 케인이 축하해주기 위해 달려가고 있다./리버풀=AP.뉴시스

12월 들어 본격적으로 득점포를 가동하기 시작한 손흥민은 이날 정점을 찍으며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은 한국팬들에게 기쁨을 안겨줬다. 해리 케인과 투톱으로 나선 전반 27분 0-1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재치있는 드리블과 환상적인 오른발 슛으로 대량 득점의 포문을 열었다. 에버턴 수비수 커트 조우마와 골키퍼 조던 픽포드가 엉켜 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는 순간, 대시하며 볼을 가로챈 뒤 페널티지역 오른쪽 사각지대에서 빈 골문을 향해 오른발 슛을 날려 그물을 흔들었다. 리그 4호골이자 시즌 7호골이었다.

손흥민이 에버턴 골키퍼와 수비수가 엉키는 틈을 비집고 볼을 가로채 드리블하고 있다. 손흥민은 페널티지역 오른쪽 사각지대에서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기록하는 묘기로 대량 득점의 포문을 열었다./리버풀=AP.뉴시스
손흥민이 에버턴 골키퍼와 수비수가 엉키는 틈을 비집고 볼을 가로채 드리블하고 있다. 손흥민은 페널티지역 오른쪽 사각지대에서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기록하는 묘기로 대량 득점의 포문을 열었다./리버풀=AP.뉴시스

영국 BBC는 문자 중계를 통해 "60%는 수비 실수, 40%는 손흥민의 천재적인 슈팅"이라면서 "볼이 오른쪽으로 흘러 쉽게 넣을 수 없는 자리였다. 그럼에도 톱 코너로 넣었다"며 감탄했다. 손흥민은 4-2로 앞선 후반 16분 에릭 라멜라의 패스를 골로 마무리하며 리그 5호골이자 시즌 8호골을 완성했다. 상대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고 오른발로 골문을 열었다.

BBC 라디오 해설자인 스코우 크로포트는 "골문 앞에서 정말 침착하다. 공격에서 손흥민의 영향력은 경이롭다"고 찬사를 보냈다. 후반 29분에는 케인의 득점까지 도왔다. 2경기 연속골로 리그 4호, 5호골이자 시즌 7호, 8골을 기록하며 시즌 5호 도움까지 추가한 손흥민은 이로써 유럽진출 후 통산 104호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후반 34분 교체되면서 에버턴 홈 팬들의 박수까지 받았다. 토트넘은 승점 42점을 기록하며 2위 맨체스터시티(승점44)와의 승점 차를 2점으로 좁혔다.

thefac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