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영상] '상 잘 받는 우리누나' 모드리치, 메시·호날두 시대 끝내다
입력: 2018.09.28 05:00 / 수정: 2018.09.28 05:00

크로아티아의 미드필더 루카 모드리치가 25일(한국사간) 열린 FIFA 올해의 선수상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들고 미소 짓고 있다. /런던=AP.뉴시스
크로아티아의 미드필더 루카 모드리치가 25일(한국사간) 열린 FIFA 올해의 선수상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들고 미소 짓고 있다. /런던=AP.뉴시스

'피파 올해의 선수' 수상 모드리치 "평생 잊을 수 없다"

[더팩트ㅣ박대웅 기자] '모드리치 전성시대!'

크로아티아의 미드필더 루카 모드리치가(레알 마드리드)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을 거머쥐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양분하던 올해의 선수상에 변혁을 예고했다.

모드리치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런던 로열 페스티벌 홀에서 열린 '2018 더 베스트 피파 풋볼어워즈'에서 호날두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를 따돌리고 영광을 안았다. 동시에 호날두와 메시가 양분해온 '2인 천하'의 종말을 고했다. 1991년 제정된 피파 올해의 선수는 2010년부터 프랑스풋볼이 선정하는 발롱도르와 합쳐졌다가 2016년부터 다시 분리됐다. 2008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10년간 올해의 선수상은 호날두와 메시가 각각 5회씩 상을 나눠 가졌다.

올해 33살의 베테랑 모드리치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조국 크로아티아의 주장을 맡아 팀을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172cm 단신이지만 창의적인 패스와 개인돌파, 판단력으로 인구 417만의 크로아티 국민은 물론 전 세계 축구팬들의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모드리치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우수선수상인 골든볼은 물론 지난달 유럽축구연맹(UEFA) 시상식에서도 호날두와 살라를 제치고 'UEFA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수상소감에서 그는 "내 인생 최고의 시즌이었다. 달성한 모든 것이 자랑스럽고 평생 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의 감독상에는 러시아 월드컵 우승을 이끈 프랑스의 디디에 데샹 감독이 선정됐고, 올해의 골키퍼로는 티보 쿠르투아(첼시)가 호명됐다. 이번 시즌 가장 멋진 골의 주인공인 '푸스카스상'은 살라가 차지했고, 올해의 '영 플레이어'의 영광은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에게 돌아갔다.

bd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