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동원, 세리머니 도중 무릎인대 부상…10월 A매치 출전 불투명
입력: 2018.09.18 10:05 / 수정: 2018.09.18 10:41
지동원 세리머니 부상. 지동원이 마인츠를 상대로 만나 시즌 1호골을 폭발시키며 부활을 예고하는 듯 보였으나, 골 세리머니로 부상을 입어 재활에 들어갔다. /해당 영상 캡처
지동원 세리머니 부상. 지동원이 마인츠를 상대로 만나 시즌 1호골을 폭발시키며 부활을 예고하는 듯 보였으나, 골 세리머니로 부상을 입어 재활에 들어갔다. /해당 영상 캡처

[더팩트|이진하 기자] 지동원(27·아우크스부르크)이 세리머니 도중 부상을 입었다. 지동원의 부상으로 10월 A매치 출연이 불투명해졌다.

아우크스부르크는 18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지동원이 무릎 내측 인대와 캡슐인대를 다쳤다"며 "수 주간 전력에서 이탈할 예정이다. 다행히 십자인대는 다치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동원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골을 넣어서 기뻤지만 곧바로 부상이 찾아왔다. 속이 많이 상하지만 되돌릴 수 없는 일이다. 최대한 빨리 복귀하기 위해 재활훈련에 매진할 것이다"고 밝혔다.

지동원은 15일 마인츠를 상대로 시즌1호 골을 폭발시키며 부활을 예고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골 세리머니 도중 부상을 입어 지동원은 곧바로 교체가 됐다. 이후 지동원은 정밀검사를 받았고, 무릎인대 부상을 진단받았다.

세리머니 후 부상으로 지동원은 오는 12일과 16일에 열리는 우루과이-파나마와 A매치 2연전 출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아우크스부르크 구단은 지동원의 정확한 복귀 시점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수 주간 전력에서 이탈한다고 예고해 3주 뒤로 다가온 A매치 출전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

지난 9월 지동원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팀에 합류해 코스타리카전에 선발 출전했다. 경기중 지동원은 가벼운 몸놀림을 보이며 벤투 감독의 눈길을 끌었다. 칠레전에서는 후반 교체 투입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jh311@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