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K리그 연봉 공개…전북-이동국-레오나르도 '최고가'
입력: 2015.12.24 14:18 / 수정: 2015.12.24 14:18
K리그 연봉 공개!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4일 오후 2015년 K리그 클래식-챌린지 구단 및 선수 연봉을 공개했다. / 전북 현대 제공
K리그 연봉 공개!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4일 오후 2015년 K리그 클래식-챌린지 구단 및 선수 연봉을 공개했다. / 전북 현대 제공


'국내' 이동국-'외인' 레오나드로 최고연봉

[더팩트ㅣ이성노 기자] 절대적 '1강' 전북 현대가 2015년 K리그 연봉에서 팀-국내 선수-외국인 선수 등 모든 부문에서 최고가를 기록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4일 오후 2015년 K리그 클래식 12개 구단과 K리그 챌린지 9개 구단(군팀 상주상무 및 안산경찰청 제외) 선수 기본급연액 및 수당(출전수당, 승리수당, 무승부수당, 기타수당(출전성과, 포인트))을 더한 연봉을 산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 연맹이 발표한 연봉자료는 승리 수당의 승률을 해당연도의 지난 3년간 팀별 승점 대비 승률을 근거로 산출한 추정치였으나, 2015년에는 처음으로 실제 출전기록을 반영한 실 연봉을 산정했다.

대상은 각 팀별로 2015년 12월 7일 현재 등록선수(시즌 중반 이적, 임대, 방출선수 제외) 기준이다. 수당은 FA컵 및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를 제외한 2015년 K리그 주관 대회(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승강플레이오프)를 기준으로 산출했다.

2015 K리그 클래식 12개 구단 전체(국내 및 외국인) 소속 선수의 연봉 총액은 684억 3658만 9000원이며,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 6981만 8000원이다.

국내 선수 연봉 총액은 539억 8435만 3000원, 1인당 평균 1억 4830만 9000원이다. 외국인 선수 연봉 총액은 144억 5223만 6000원으로 1인당 3억 7057만 원이다.

구단별로는 현대가 120억 509만 4000원을 선수 연봉으로 지출했고, 수원 삼성이 87억 3858만 8000원, 울산 현대가 86억 377만 2000원, FC서울이 75억 3,829만 5000원으로 뒤를 이었다.

선수 1인당 평균 연봉도 전북이 3억 3347만 5000원으로 최고를 기록했다. 수원이 2억 5701만 7000원, 울산 2억 5305만 2000원, 서울 2억 2171만 5000원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 선수 최고 연봉 1~5위는 전북 이동국(11억 1256만원), 울산 김신욱(10억 5370만원), 수원 정성룡(7억 5800만원), 포항 스틸러스 신화용(6억 5800만원), 전북 최철순(6억 3710만원)이다.

외국인 선수 최고 연봉 '톱 5'는 전북 레오나르도(12억 9634만원), 서울 몰리나(12억 5750만원), 울산 제파로프(10억 4928만 5000원), 전남 드래곤즈 스테보(7억 4850만원), 수원 산토스(7억 3300만원)다.

K리그 챌린지는 서울 이랜드 FC가 31억 4688만 1000원으로 가장 많은 연봉을 지출했다. 이어 대구FC 29억 3645만 2000원, 경남FC 20억 436만 6000원, 강원FC 17억 8493만 3000원, 승격팀 수원FC가 17억 5219만 6000원으로 뒤를 이었다.

sungro51@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