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野 '시정연설 보이콧' 방침에 "대국민 협박"
입력: 2022.10.24 10:36 / 수정: 2022.10.24 10:36

"민주, 檢 압수수색 더 이상 막지 말길"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당사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반발하는 데 대해 정당한 법 절차라며 법 집행에 협조해야 한다는 취지로 지적했다. /이새롬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당사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반발하는 데 대해 "정당한 법 절차"라며 법 집행에 협조해야 한다는 취지로 지적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국회=신진환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윤석열 대통령 사과가 없으면 시정 연설도 거부하겠다는 더불어민주당의 방침에 대해 "보이콧 으름장은 국민에 대한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은 국민의힘이나 민주당만을 위해 시정연설을 하는 게 아니라 국민을 향해 연설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듣는 것은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의 책무이지 선택 사항이 아니"라면서 "검찰 수사가 잘못됐다면 재판 과정에서 사법부에 의해 바로 잡힐 것인데, 민주당은 왜 '김명수 사법부'를 신뢰하지 못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정 위원장은 "이재명 대표는 당장 검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해야 한다.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집행한 것은 김명수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 영장에 따라 집행하는 정당한 법 절차"라면서 "국민은 이번 사건의 진상을 알고 싶어 한다. 국민이 알고 싶어 하는 진실의 길을 민주당은 더 이상 막아서지 말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전날 윤 대통령을 향해 야당 탄압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며 국회 시정연설이 예정된 25일까지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또한 이 대표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김 부원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체포한 검찰이 이날 오전 당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재시도한 것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정 위원장은 "우리 군이 오늘 새벽 북한 상선 한 척이 서해 백령도 서북방 북방한계선 NLL(북방한계선)을 침범함에 따라 경고 사격을 가해 쫓아냈다"며 "그런데 북한이 우리 군의 정상적인 조치에 대해 10여 발의 방사포를 우리 쪽을 향해 발사한 것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정 위원장은 "최근 북한은 군사분계선에 가까운 위협 비행, 해상 완충구역 포 사격 등 도발로 군사적 긴장을 계속 고조시켜 왔다. 북한의 이러한 동시다발적인 도발은 결국 7차 핵실험까지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며 "군의 확고한 대비 태세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shincombi@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