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 미사일 발사 징후…핵실험도 준비 끝났다"
입력: 2022.05.19 14:03 / 수정: 2022.05.19 14:03

"북한, 우리 정부 코로나 의약품 지원 사실상 거부한 듯"

국가정보원은 19일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있다고 전했다. 이날 정보위 전체회의 모습. /이선화 기자
국가정보원은 19일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있다고 전했다. 이날 정보위 전체회의 모습.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국가정보원은 19일 북한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미사일 발사 징후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은 코로나19 백신을 거부해오던 입장이 최근 달라졌다고 전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여야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정보위 전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전했다.

하 의원은 "북한이 코로나 시국이긴 하지만 미사일 발사징후가 있는 것으로 보고받았다"며 "핵 실험도 준비는 끝났고, 타이밍(발사 시기)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하기로 예정된 상황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ICBM급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징후를 포착했기 때문에 거의 준비는 완료 단계에 있고 어떤 시점에서 미사일이 발사되고 핵 실험을 하더라도 이상하지 않다고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험발사할 미사일 종류에 대해선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추정하는데, 따로 보고는 받지 않았다"고 했다.

코로나 확산세와 관련해서는 북한의 입장에 변화가 감지된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백신에 대한 북한의 입장이 이전까지는 '별로 효과가 없고 맞을 필요가 없다'는 것이었는데, 지난 17일 노동신문이 '백신 접종도 코로나를 막는 데 효과가 있다'고 보도한 것을 기점으로 바뀌기 시작한 것 같다"고 보고했다고 하 의원은 전했다. 국정원은 또 북한의 코로나 상황이 이달 말에서 다음 달 초께 정점에 도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국정원은 북한이 우리 정부의 코로나 의약품 지원을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북한이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대외 지원을 받는 우선순위는 중국, 국제기구, 미국 순이고, 우리 정부는 가장 마지막일 것이라고 국정원은 내다봤다. 그러면서 "중국을 통해 일단 의약품을 지원받아 해결하고자 하는 것 같고, 중국과 외부의 지원을 받는다면 상황이 통제 가능하다고 보는 것 같다"며 "대한민국에서 지원한다는 의사를 타진한 의약품에 대해 아직까지 공식적인 응답은 없지만, 실질적으로 거부한 게 아닌가 하는 판단이 있다"고 했다.

unon89@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