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국민 통합' 강조…與, 광주 5·18 기념식 총출동
입력: 2022.05.18 12:08 / 수정: 2022.05.18 12:08

尹 "오월 정신, 국민 통합의 주춧돌"…'임행곡' 제창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엄수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5월 영령'을 추모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대다수 국민의힘 의원들도 광주로 집결해 국민 통합의 상징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박병석 국회의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정부 주요 인사들과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 관계자 등도 자리했다. 윤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국민의힘 의원 109명 중 코로나 격리자를 제외한 99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은색 정장과 넥타이 차림의 윤 대통령은 민주묘지 정문인 '민주의 문'으로 기념식장에 들어섰다. 보수 정당 출신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이다. 지난해 11월 대선 경선 직후와 지난 2월 대선후보 당시 5·18 민주묘지를 찾았지만,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시민단체 등의 거센 반발로 참배하지 못했다.

취임 후 첫 국가기념행사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입니다"라고 썼다. 이후 윤 대통령은 박해숙 5·18 유족회장과 황일봉 5·18 부상자회장, 임종수 5·18 공로자회장 등과 함께 추모탑 앞 광장으로 발걸음을 옮긴 뒤 헌화와 분향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추모탑에 묵념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추모탑에 묵념하고 있다. /뉴시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라고 광주 민주화운동을 높이 평가했다.

또한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다.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이라며 "오월 정신이 담고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세계 속으로 널리 퍼져나가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 통합을 강조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다. 그러므로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며 "오월이 품은 정의와 진실의 힘이 시대를 넘어 영원히 빛날 수 있도록 우리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뉴시스

행사 마지막 순서로 윤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보수 정권에서는 처음이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도 서로 손을 잡고 앞뒤로 흔들거나 오른손 주먹을 불끈 쥔 채 반동을 주는 자세로 제창했다. 정치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일로 평가된다. 해당 노래에 대한 진영 갈등의 논란에 마침표를 찍고 통합의 길로 나아가자는 의미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5·18 희생자의 정신을 기리는 추모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 민주화운동이 1997년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2008년까지 제창됐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09년 행사부터 본 행사에서 제외됐고 2011년부터는 합창단의 합창으로 불렸다. 이념 갈등 소지가 있다는 이유였으나 보수 단체 등의 반발을 의식한 조처였다. 그러다 문재인 정부 출범 첫해인 2017년 5·18 행사 때 '제창'으로 바뀌었다. 9년 만의 일이었다.

이 대표는 기념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의원들이 총출동한 것과 관련해 "감개무량하다. 당이 2년 가까이 해왔던 호남에 대한 진정성 있는 노력의 결정체"라며 "저희의 변화가 절대 퇴행하지 않는 불가역적인 변화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shincombi@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