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평화 추진, 교류하고 번영해 나가면 자연스럽게 '통일의 길' 열릴 것"
입력: 2021.11.05 10:54 / 수정: 2021.11.05 10:54
헝가리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각) 부다페스트 바르케르트 바자르 정상회의장에 열린 한-비세그라드(V4)그룹 정상회의에 참석한 모습. /청와대 제공
헝가리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각) 부다페스트 바르케르트 바자르 정상회의장에 열린 한-비세그라드(V4)그룹 정상회의에 참석한 모습. /청와대 제공

제2차 한-비세그라드 그룹 정상회의서 한반도 및 글로벌 현안 논의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헝가리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헝가리·슬로바키아·체코·폴란드 등 비세그라드 그룹(V4) 총리들과 제2차 한-V4 정상회의 및 업무 오찬을 갖고 '한-V4 관계 증진',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을 위한 실질 협력 강화', '지역 정세' 등에 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또한 북한과의 통일에 대한 전망도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비세그라드는 중세부터 중부유럽 지도자들이 모여 대화로 갈등을 해결하고 평화를 결의했던 장소로, 이름 그 자체로 '평화와 협력의 상징'"이라며 "한국과 V4 국가들은 여러 면에서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국 기업들은 V4에 생산기지를 설립해 유럽 시장으로 뻗어 나가고, V4는 한국 기업들의 투자를 활용해 경제 성장을 이루고 있으며, 앞으로도 협력의 여지가 많다"며 "높은 기초과학 역량을 갖추고 있는 V4그룹과 ICT 등 응용과학기술에 강점이 있는 한국이 힘을 모으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함께 이끌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는 "V4는 EU에서 가장 역동적으로 성장하는 국가들로, 한국과 V4 간에는 '협력의 역사'가 유지되고 있으며, 문 대통령을 모시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고 영광"이라며 "부다페스트, 브라티슬라바, 프라하, 바르샤바에 이르는 800km에 이르는 고속철도는 V4를 상징하는 사업으로, 한국 산업계가 협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마테우슈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는 "V4는 EU로 가는 관문으로 한국 기업들에게 기회가 될 것"이라며 "V4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은 기술 강국인 한국과 함께 협력을 강화하는 것으로 방산과 국방에서도 상호호혜적인 협력을 강화하자"고 말했다.

안드레이 바비쉬 체코 총리는 "한국은 독일과 미국에 이어 체코의 세 번째 투자국으로, 적극적인 투자에 감사하며, 원전 등 분야에서 협력을 계속해 나가자"고 말했다.

에두아르드 헤게르 슬로바키아 총리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한국이 의료장비를 제공한 것에 감사하며, 한국의 진단키트는 매우 신뢰할 수 있었다"면서 "전기차, 수소 경제, 전기차 배터리 등에서도 협력 관계가 심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헝가리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바르케르트 바자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비세그라드그룹 정상회의에 참석하며 참석자들과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드레이 바비쉬 체코 총리, 문 대통령,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 에두아르드 헤게르 슬로바키아 총리, 마테우슈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 /청와대 제공
헝가리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바르케르트 바자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비세그라드그룹 정상회의에 참석하며 참석자들과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드레이 바비쉬 체코 총리, 문 대통령,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 에두아르드 헤게르 슬로바키아 총리, 마테우슈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한국과 V4는 과학기술 분야의 공동연구를 수행하며 연구기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다양한 성과를 창출해 왔으며,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체결되는 한-V4 과학기술 공동연구 MOU를 통해 양측의 협력이 한층 더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V4 국가들이 국가 수소 전략을 마련하며 탄소중립과 신성장동력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한국은 세계 최초로 수소차를 양산하고 수소 관련 법률을 제정한 수소 경제 선진국으로, 수소차, 수소충전소, 연료전지가 가장 빠른 속도로 보급되고 있다. 수소 경제 육성을 위해 양측이 다양한 협력 기회를 발굴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오르반 총리는 "기후변화는 유럽에서 대대적인 담론"이라며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한국의 입장을 설명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기후변화와 관련해서는 탄소중립 이외에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디지털 경제, 저탄소 경제에서 새로운 성장 산업과 일자리가 생겨나므로, 한국이나 V4 국가들에게 오히려 새로운 기회가 생길 수 있다. 나라마다 형편이 다르지만, 위기극복을 위한 공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관계와 통일 전망에 대해선 "취임 후 전쟁의 위기가 고조되었으나, 평창 동계 올림픽에 북한이 참여하고 이후 3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최초의 북미회담을 이루었다"며 "현재 남북한의 조속한 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V4 국가들이 지지해주기 바란다. 우선적으로 평화를 추진하고, 평화를 통해 교류하고 번영해나간다면 자연스럽게 통일의 길이 열릴 것이며, 임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V4 정상들은 이날 회의에서 과학기술 분야 협력 확대, 에너지와 인프라 분야 협력 강화, 문화와 인적 교류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박 대변인은 "한-V4 정상회의는 우리와 EU 지역 국가그룹 간 유일한 정상급 회의체로 2015년 1차 회의 이후 6년 만에 개최됐다"라며 "이번 회의를 통해 성공적인 체제 전환을 바탕으로 EU 내 가장 역동적인 성장을 이루고 있는 V4와 친환경,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미래 산업 분야의 협력과 우리 기업 진출 기반의 강화, 그리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sense83@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