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헝가리서 불거진 '탈원전 논란'에 "정책에 대한 이해 부족"
입력: 2021.11.04 19:08 / 수정: 2021.11.04 19:08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아데르 야노쉬 헝가리 대통령과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서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아데르 야노쉬 헝가리 대통령과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서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아데르 대통령 "2050 탄소중립, 원전 없이는 불가"

박수현 "탈원전 기조 흔들림 없다"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아데르 야노쉬 헝가리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언론발표에서 우리 정부의 '탈원전 정책' 기조와 다른 듯한 아데르 대통령 발언이 나와 청와대가 수습에 나섰다. 이해가 부족해서 생긴 오해로, 정부의 탈원전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는 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앞서 아데르 대통령은 공동언론발표에서 "한국과 헝가리 양국이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약속했고, 양국이 공통으로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원전 에너지 사용 없인 불가하다'는 의향도 공동"이라고 밝혔다. 이는 탄소중립을 위한 원전의 불가피성에 문 대통령도 동의했다는 의미로 해석돼 기존 탈원전 정책과 배치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2050년 탄소중립까지 원전의 역할은 계속되지만, 신규 원전 건설은 하지 않고 설계수명이 종료된 원전을 폐쇄하며 태양광, 풍력, 특히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와 수소에너지의 비중을 높임으로써 탄소중립을 이뤄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라며 "이것을 아데르 대통령께서 이해하신 대로 말씀하신 것 같다"고 해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오후 KBS 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 그것을 일부에서는 '탈원전'이라고 부르고 있는데, 이해가 부족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우리의 탈원전 정책은 2080년까지 아주 장기적으로 원전의 비율을 줄여가는 것이고, 원전의 비율이 줄어드는 대신에 태양광이나 풍력, 특히 해상 풍력 같은 신재생에너지의 비율을 높여가고 수소에너지 비율을 높여가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탄소중립을 이루겠다는 것인데 우리가 탄소중립을 이루겠다고 선언한 2050년까지 우리는 여전히 원전의 비율을 유지해 나간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어 "헝가리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그런 우리의 입장을 충분하게 잘 설명을 했고 우리가 당장 오늘, 내일로 탄소중립을 이루기 위해서 원전을 폐쇄하겠다 이런 입장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가진 기조는 흔들림이 없이 그대로 가는 것이고, 우리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대한, 그리고 탄소중립에 대한 이해를 충분하게 해주실 것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여러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문 대통령은 2050년까지 '원전의 비중을 줄이겠다'는 취지로 말했는데, 아데르 대통령은 그때까지 '원전의 역할 필요성'에 방점을 두고 발언했다는 설명이다.

또한 청와대는 앞으로 국내에는 원전을 건설하지 않지만, 우리의 원전 기술이 세계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만큼 해외에 수출은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우리가 개발한 (원전) 기술과 노하우는 전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아 아랍에미리트(UAE)에 건설하기도 했다"라며 "우리만큼 예산이나 공사 기간을 맞춰 원전을 건설하는 나라가 거의 없다시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원전·산업계 기술이나 인력을 유지한다는 차원 등을 다 고려해서 서로 '윈-윈'하는 협력 방안을 찾으려고 한다"며 "폴란드와 체코는 실제로 원전을 원하고 있고, 우리는 기술과 경험이 있어 그러한 분야에서 서로 도움이 되는 것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우리가 가진 원전 기술을 국내에선 사용하지 않고 필요로 하는 해외에서만 사용하겠다는 설명이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헝가리 국빈 방문에서 상당한 성과를 얻었다고 자평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 정상의 20년 만의 헝가리 방문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양국 관계를 격상하고, 과학기술·인적교류·문화·보건 등 협력 강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 했다"고 평가했다.

sense83@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