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경기도 국감, '이재명 주연' 궤변 대행진"
입력: 2021.10.19 10:02 / 수정: 2021.10.19 10:02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李, 12번 비웃음…국민은 모욕감 느꼈을 것"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경기도청 국정감사와 관련해 "민주당 연출, 이재명 주연의 적반하장 식 궤변 대행진"이라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국감 본래 취지와 정반대로 이 후보를 무턱대고 비호하기 급급해 감사가 아닌 감싸기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후보는 A를 물으면 B를 답하는 동문서답, 본질 회피, 잡아떼기, 기승전 이명박·박근혜 정권 탓하기의 무한 반복이었다"며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국감에서 12번이나 비웃느냐"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어느 피감기관장이 이처럼 오만불손한 태도로 국감에 임할 수 있는지, 국감을 지켜본 국민은 심한 모욕감을 느꼈을 것"이라며 "이 후보가 히죽거리면서 적반하장 식 궤변을 늘어놓을수록 절대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 안 돼야 한다는 국민의 확신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이 지사는 절대다수 국회 의석이라는 완력을 악용해 증인·참고인 채택을 일절 불허하고 자료 제출도 철저히 막아 진실규명을 원천 봉쇄시켰다"고 비판했다.

또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인 서영교 민주당 의원을 향해서도 "위원장으로서 최소한 중립성도 지키지 않은 채 피감기관장에게 무한정 발언 시간을 허용했다"며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경기도 국감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닮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한다며 김영란법까지 위반해가면서 조국 당시 후보자에게 국회 회의실을 내줬다. 조 전 장관은 셀프청문회에서 국민을 완전 속이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결국 조국 일가의 거짓말은 오래가지 않아 들통났다"며 "조 전 장관이 청문회 당시 자료 제출에 매우 불성실했던 이유가 거짓을 덮기 위함이었듯이 이 후보가 사생활 핵심자료 제출을 거부한 것 역시 이와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이 얼마나 많은 거짓말을 했는지 국민은 똑똑히 기억한다. 어제 경기도 국정감사 역시 궤변으로 국민들 기억에 남게 될 것"이라며 "조직 폭력배와 깊은 연관 관계를 맺고 있는 조폭 연계 인물이 이 나라의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은 너무나 자명한 이치"라고 강조했다.

shincombi@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