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사업 배임? 황당무계"
입력: 2021.10.18 16:21 / 수정: 2021.10.18 16:21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자신의 배임 혐의 주장에 대해 황당무계하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장에 출석한 이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자신의 배임 혐의 주장에 대해 "황당무계하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장에 출석한 이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대장동 의혹 '그분'은 돈 나눠 가진 사람"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8일 대장동 의혹 관련 배임 혐의 주장에 대해 "이 사건은 배임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황당무계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법원 판례를 보면 공직자나 선출직 정치인은 정치적 판단에서 책임을 묻지 않고 있다. 알고 있나'라는 김민철 민주당 의원 질의에 "너무 당연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거의 처음으로 공공개발을 시도했고, 절반의 민관합작으로 개발 이익을 환수했는데 그렇다면 100% 민간 개발 이익을 갖게 한 전국의 모든 자치단체장과 중앙정부기관 인허가권자는 다 배임죄일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어 특유의 비유법을 들며 "예를 들어 금광이 하나 동네에 발견됐는데 다른 사람들이 다 훔쳐 가니까 '우리가 갖자'고 개발했고, 반씩이라도 하자고 한 게 첫 사례"라고 했다.

이 후보가 "우리나라에 개발과 관련된 부정·비리가 너무 많은데 그 뒤에는 이권, 정치 세력, 관료 세력이 있다"고 발언하는 도중에 야당 쪽에서 '그분'을 언급하자 그는 "바로 '그분'을 찾아야 하는데, 그분은 돈을 나눠 가진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야권에서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으로 자신을 '그분'으로 지칭하며 공세를 펼치자, 역으로 '돈을 나눠 가진 사람'이 그분이라고 반격한 것이다.

이어 "돈 사용처를 찾아보니 50억 원을 받은 사람은 국민의힘 국회의원(곽상도) 아들, 고문료 받은 사람은 전 원내대표(원유철) 부인, 국민의힘이 추천한 특검(박영수) 등인데 그분에 대해서 충분히, 엄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인척 회사가 10년 전 경기도 양평에서 도시개발 사업을 추진하며 인허가 상 특혜를 얻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명백한 불법 행정"이라고 했다.

unon89@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