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신 똑바로 차리고 수사하라"…국민의힘, 대장동 특검 촉구
입력: 2021.10.06 16:46 / 수정: 2021.10.06 16:46
국민의 힘 이준석 대표와 대선 예비후보들은 6일 국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특검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윤석열, 유승민, 최재형, 하태경, 안상수, 황교안, 원희룡 등 주요 대선 후보들이 모두 참석했다. 대구 일정으로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한 홍준표 후보는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퇴임 앞두고 비리 은폐 되지 말아야 한다고 적으며 뜻을 함께했다. /국회=남윤호 기자
국민의 힘 이준석 대표와 대선 예비후보들은 6일 국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특검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윤석열, 유승민, 최재형, 하태경, 안상수, 황교안, 원희룡 등 주요 대선 후보들이 모두 참석했다. 대구 일정으로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한 홍준표 후보는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퇴임 앞두고 비리 은폐 되지 말아야 한다"고 적으며 뜻을 함께했다. /국회=남윤호 기자

이준석 "잘못된 것 바로 잡겠다"며 靑까지 도보 투쟁

[더팩트ㅣ국회=곽현서 기자]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선 주자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을 촉구했다. 이준석 당대표는 기자회견 후 청와대까지 도보로 이동하며 피켓 투쟁에 나섰다.

이 대표는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게이트 관련 여러 이름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정권과 결부된 권력형 비리 의혹이 나오고 있다"며 "지방 행정을 맡았던 이 지사의 유착설이 나오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최근 검찰이 진행하고 있는 수사 양상을 지켜보면 속도 측면에서 믿어지지 않을 만큼 지지부진하고 이 지사 관련 수사가 전혀 진행되지 않는 등 미진한 부분이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뽑는 중요한 선거가 5개월 앞으로 다가왔다"며 "지금 신속히 수사를 진행하지 않으면 선거가 임박해 국민 여론에 밀려 수사해 더 큰 오명을 낳을 것인가, 당장 우리 당이 제안하는 특검을 받아 명명백백 잘잘못 가려낼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늘 기점으로 지도부·대권 주자들·당원들의 투쟁 강도를 높여나가는 시점이 왔다"며 "문재인 정부가 이 사건을 묻기 위해 하고 있는 지지부진한 수사의 부당함을 알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번 사안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특검은 반드시 도입돼야 마땅하다"라며 "누가 몸통이고, 누가 깃털인지 특검을 통해 신속하고 공정하고 철저히 밝혀야 한다.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곧 범인"이라고 말했다.

당내 대선 후보들도 동참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장동 의혹 사건이 아니라 확인된 배임 범죄"라며 "빨리 특검을 만들고 검찰은 정신 똑바로 차리고 철저히 수사하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 지사가 주범이란 증거가 차고 넘친다"며 "이 사건과 관련된 고위 법관과 검사 출신들의 추악한 모습에 대해서 우리 당은 분명한 입장을 정하고 비리에 대해 칼을 대야 한다"고 경고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특검 도입을 촉구하는 도보투쟁을 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특검 도입을 촉구하는 도보투쟁을 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이 대표는 기자회견 직후 국회의사당 본관에서 청와대까지 1인 보도 시위를 진행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안상수 전 의원 등 당내 대권 주자들도 함께했다.

이 대표는 출발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다"며 "힘이 필요하기 때문에 청와대까지 도보 이동하며 항의하게 됐다. 국민 여러분께서 특검 관철시켜달라"고 호소했다.

zustj9137@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