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논란 장제원, 尹캠프 상황실장 사의 표명…윤석열, 반려
입력: 2021.09.24 08:00 / 수정: 2021.09.24 08:00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종합상황실장인 장제원 의원이 아들 논란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장 의원에게 성인 아들의 개인적 일탈 문제로 직을 내려놓을 필요까지는 없다고 사의를 반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선화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종합상황실장인 장제원 의원이 아들 논란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장 의원에게 성인 아들의 개인적 일탈 문제로 직을 내려놓을 필요까지는 없다고 사의를 반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선화 기자

래퍼 노엘, 무면허 운전에 경찰 폭행 혐의 입건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아들 장용준(21. 예명 노엘) 씨 논란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종합상황실장 사의를 표명했지만, 윤 전 총장이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윤 전 총장 캠프 등에 따르면 장 의원은 아들이 무면허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고 음주 측정을 거부하는 과정에서 경찰을 폭행 혐의 등으로 입건되자 책임을 지고 상황실장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장 의원이 아들 문제가 불거진 후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했지만 반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캠프 등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장 의원에게 성인 아들의 개인적 일탈 문제로 상황실장 직을 내려놓을 필요까지는 없다고 판단했다.

앞서 장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은 지난 18일 오후 10시 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벤츠 차량을 몰다 다른 차와 접촉 사고를 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를 의심하고 음주 측정과 신원 확인 요구에 불응, 경찰관을 머리로 들이받아 입건됐다.

노엘은 논란이 확산하자 다음 날인 19일 SNS에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며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은 모두 달게 받고 조금 더 성숙한 사회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모든 팬 여러분들부터 시작해 저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많은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노엘의 사과에도 여론은 싸늘했다. 사고가 처음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노엘은 지난 2019년 9월,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술에 취해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부딪히는 사고를 냈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노엘은 사고를 낸 뒤 지인 A 씨에게 대신 운전을 했다고 경찰에 허위 진술하도록 부탁까지 했다.

법원은 지난해 6월, 1심에서 노엘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40시간의 준법운전강의를 명령했다.

cuba20@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