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이재명, 수사는 받으면서 특검·국정조사는 왜 안 받나?"
입력: 2021.09.23 18:17 / 수정: 2021.09.23 18:17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는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겨냥하며 스스로 모범 공익사업이라 해놓고 특검을 거부할 이유가 없지 않냐며 비판했다.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소년법 폐지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는 유 전 의원 /이선화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는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겨냥하며 "스스로 모범 공익사업이라 해놓고 특검을 거부할 이유가 없지 않냐"며 비판했다.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소년법 폐지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는 유 전 의원 /이선화 기자

"비리 의혹 핵심 측근 해외로 도피한다는 의혹도 나와"

[더팩트ㅣ곽현서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스스로 '모범 공익사업'이라 해놓고 특검 등을 거부할 이유가 없지 않냐"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는 화천대유 비리 의혹에 대해 동문서답하는 얄팍한 수로 뭉개려 하고 있다"며 "자신이 1원도 안 받았고 깨끗하다면 검찰수사든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기피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의혹의 핵심은 '엄청난 돈벼락을 맞은 이들이 왜 하필 이 지사와 이리저리 얽힌 사람들'"이라며 "이 지사가 의혹에 대해 한 마디 수긍할 만한 설명을 못 하고 있다. (이 지사가 자신의 의혹을)'마타도어', '5.18을 폭동이라고 한 것과 똑같은 가짜뉴스'라고 하더니 뜬금없이 '100% 택지 공영개발'을 주장하고 있다. 이 지사의 100% 공영개발은 그야말로 '갑툭튀'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남시와 이 지사가 의혹의 핵심인데, 100% 공영개발을 하면 비리가 사라진다? 이게 무슨 황당한 궤변인지요"라고 물었다.

유 전 의원은 "비리의혹의 핵심 측근이 미리 해외로 도피해서 관련자들이 하나 둘씩 사라지고 있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며 "이제는 이들의 신변이 위험해지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는 황당한 걱정까지 나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자다 봉창 두드리는 소리' 그만하시고 어떤 수사나 조사에든 성실히 응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화천대유 비리 의혹의 또 다른 충격적인 장면은 판사와 검사 출신 변호사들의 추악한 모습"이라며 "평생 법으로 살아왔다는 사람들이 검은돈으로 뒷거래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들에게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어야 사법 정의가 살아날 것"이라고 일갈했다.

zustj9137@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