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캠프, 문준용 '혈세 지원' 논평 하루 만에 철회
입력: 2021.09.22 16:10 / 수정: 2021.09.22 16:10
윤석열 캠프가 국가 지원금을 수차례 받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사진)를 비판한 논평을 하루 만에 철회했다. /문준용 씨 SNS
윤석열 캠프가 국가 지원금을 수차례 받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사진)를 비판한 논평을 하루 만에 철회했다. /문준용 씨 SNS

"해당 논평으로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가 심화해선 안 된다고 판단"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 씨를 비판한 논평을 철회했다.

캠프 측은 22일 "김인규 캠프 부대변인의 21일 논평은 캠프의 공식 입장과 이견이 있어 철회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록 대통령 아들의 지원금 수령에 관한 비판적 여론이 있더라도 해당 논평으로 문화 예술인 지원과 관련한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가 심화해선 안 된다는 캠프의 판단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인규 부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문준용 씨가 지방자치단체 예산 7000여만 원을 지원받은 것과 관련해 "도대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받는 것이냐.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다고 하는데 그가 외국에서 평가 받을만한 어떤 실적이라도 있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비판했다.

또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되지만 특혜를 받아서도 안 된다"며 "지원이 한 번도 아니고 여러 번 이뤄지고 있으니 수상하지 않느냐"고 했다.

그러자 문준용 씨는 같은 날 오후 페이스북에 "제가 받았다는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며 "왜 제게 공공예산을 주느냐? 미술관이 공공기관이기 때문이다. 대통령 아들 작품을 왜 세금으로 사느냐? 원래 모든 작품은 세금으로 사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런데 기관에선 이런 것을 뭉뚱그려 '지원'이라 부른다"며 "정치인들이 이 단어를 보고 신이 났다. 국민이 그런 사실을 모르니까. 마치 제가 코로나 생계 지원을 받는 것처럼 호도하는 것이다. 가짜뉴스를 조장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역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게재하고 "이런 것이나 물고 늘어지고 있으니 윤석열 캠프가 심심한 모양이다. 문화예술에 대한 이해가 일천하고 천박. 캠프 정비가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