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이재명은 탁월한 행정가…글로벌대통령 하길"
입력: 2021.09.20 13:20 / 수정: 2021.09.21 12:05
김현종 대통령비서실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20일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파이를 키울 줄 아는 시장주의자이자 절차를 중시하는 민주주의자라고 평가했다. /남윤호 기자
김현종 대통령비서실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20일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파이를 키울 줄 아는 시장주의자이자 절차를 중시하는 민주주의자"라고 평가했다. /남윤호 기자

"파이를 키울 줄 아는 시장주의자" 평가

[더팩트|문수연 기자] 김현종 전 대통령비서실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20일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위기를 직관하고 결단하고 출구를 열어가는 데 탁월한 능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김 전 특보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주변에 이 지사를 불안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좀 있다. 저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며 "아직 일면식이 없으나 멀리서 보는 게 더 정확한 경우도 많다. 이 지사는 파이를 키울 줄 아는 시장주의자이자 절차를 중시하는 민주주의자"라고 밝혔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마구 번질 때 기민하게 대처하고 코로나19발 골목경제 위기에서 빠른 돌파구를 찾고 계곡을 시민들에게 돌려주고, 과일 도시락 배달로 아이들에게 행복을 주고, 성남시장 시절 모란 개시장을 정비하고 청년배당을 시행하는 등 능력을 증명했다"며 "국민에게 필요한 걸 소통하고 찾아주는 탁월한 행정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여정부 시절 보고를 마친 후 노무현 대통령이 웃으시며 '나는 동서화합 대통령이 되고 싶은데 김 본부장 때문에 자유무역협정(FTA) 대통령이 되겠어'라고 말씀하신 적 있다"며 "이재명 지사가 부디 동서화합 대통령도 하고 글로벌 대통령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전 특보는 노무현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내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이끈 바 있다. 문재인 정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을 역임했다.

김 전 특보는 미중 패권경쟁 시대를 맞이해 적극적인 준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우리는 미중패권 무한경쟁 시대에 대응할 준비를 해야 한다"며 "미중 패권경쟁은 아직 초기 단계이고 우리가 어떻게 준비하고 대응하느냐에 따라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군사동맹, 한미경제동맹(FTA와 통화스와프), 여기에 더해 앵글로색슨 첩보동맹인 '파이브 아이즈' 가입도 고려해야 한다"며 "이것은 친미반미 도그마를 넘어서는 문제로, 국익과 국격을 증대하는 차원에서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고래가 맞붙는 시대에 우리는 태평양의 돌고래가 되어 세계를 유영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여야를 초월해 유연하고 통찰력과 안목이 있는 리더가 집권해야 한다"며 "유능한 지도자에게 꼭 필요한 자질은 그때 필요한 결정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munsuyeon@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