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홍' 홍준표, 조국 발언 도마…'조국수홍' 패러디까지
입력: 2021.09.17 10:17 / 수정: 2021.09.17 10:17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잉 수사라고 주장했다. 야권 지지자들은 조국수홍이라는 패러디를 만들어 냈다. /남윤호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잉 수사'라고 주장했다. 야권 지지자들은 '조국수홍'이라는 패러디를 만들어 냈다. /남윤호 기자

"조국 전 가족 도륙 수사"…논란되자 여지 남기기도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해 '과했다'는 견해를 밝힌 이후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상에서는 '조국수홍'이라는 패러디까지 나왔다.

홍 의원은 16일 진행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첫 TV 토론회에서 공개적으로 조 전 장관과 관련한 수사에 대해 '과잉 수사'라는 소신을 피력했다.

하태경 의원이 홍 의원을 향해 "조국 교수랑 '썸'(호감)을 타고 계시다"며 "조국 수사 잘못됐나"고 물었다. 그러자 홍 의원은 "잘못된 게 아니라 과잉수사했다는 것이다. 전 가족을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저는 잘못된 것은 피아를 가리지 않는다. 우리 편이라도 잘못된 건 지적하고 다른 편이라도 잘한 건 칭찬한다"면서도 "제가 조국의 편을 드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도 "가족이 연루된 범죄는 대개 가족을 대표하는 사람만 구속하고 나머지는 불구속하거나 불입건하는 것이 제가 검사를 할 때 관례였다"며 "그래서 조국의 가족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고 말한 것"이라고 썼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조국 전 장관 발언으로 인터넷에서 패러디가 만들어지는 등 비판이 일고 있다. 홍 의원 관련 조국수홍 패러디. /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조국 전 장관 발언으로 인터넷에서 패러디가 만들어지는 등 비판이 일고 있다. 홍 의원 관련 조국수홍 패러디. /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이어 조국 일가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두고 "법이 아무리 엄중하다 해도 그렇게 한 가족 전체를 짓밟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결코 조국 수사가 부당했다고는 생각지 않지만, 과했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적었다.

야권 보수 지지자들의 불만 기류가 심상지 않자 홍 의원은 한발 물러섰다. 그는 페이스북에 "조국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러나 그 전 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재차 강조했다.

온라인상에서는 홍 의원을 '조국수홍'이라는 패러디물이 유포되고 있다. '조국수호'라는 문구에 홍 의원의 성을 삽입한 것이다. 보수 야권 지지자들이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는 홍 의원을 조롱하기 위한 목적으로 패러디 이미지를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홍 의원은 본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그는 17일 페이스북에 "대선은 우리 편만 투표하는 것이 아니고 상대편, 중도층, 호남도 모두 투표에 참여한다"며 "제 입장은 그분들과 달리 본선도 고려해서 경선을 치를 수밖에 없다는 것을 양지해 주시기 바란다. 반문만으로는 정권교체가 되지 않다"고 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