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간 이낙연 "野, 흠 많은 후보 교체 시작…우리도 결단"
입력: 2021.09.16 10:51 / 수정: 2021.09.16 10:5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광주를 찾아 국민의힘이 먼저 움직이고 있다. 대선 승리를 위해 선수교체에 나섰다. 흠이 많은 불안한 후보를 버리고 좀 더 안전한 후보를 내세우겠다는 계산이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했다.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상정된 사직안 투표 전 이 전 대표. /이선화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광주를 찾아 "국민의힘이 먼저 움직이고 있다. 대선 승리를 위해 선수교체에 나섰다. 흠이 많은 불안한 후보를 버리고 좀 더 안전한 후보를 내세우겠다는 계산"이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했다.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상정된 사직안 투표 전 이 전 대표. /이선화 기자

"불안한 후보 대신 안심되는 후보 내놔야"…이재명 겨냥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이낙연 전 대표가 역전의 발판으로 정한 광주를 찾아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흠 많은 후보"라며 다시 한번 저격했다.

이 전 대표는 16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이 먼저 움직이고 있다. 대선 승리를 위해 선수교체에 나섰다. 흠이 많은 불안한 후보를 버리고 좀 더 안전한 후보를 내세우겠다는 계산"이라며 경쟁자인 이 지사가 아닌 자신을 선택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우리는 정권 재창출의 위기에 서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정권 재창출보다 정권교체를 바라는 여론이 더 높다. 민주당 경선이 이대로 가면 대선 승리는 장담할 수 없다"라며 "민주당이 승리하려면 또 한 번의 드라마가 필요하다. 광주에서 반전을 일으켜 결선 투표로 가는 드라마를 만들어 주십시오"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번 대선은 1%의 싸움이라고 전망했다. 이 전 대표는 "우리도 결단해야 합니다. 불안한 후보 대신 안심되는 후보를 내놔야 합니다. 후보의 확장성으로 대결해야 합니다"라며 "1%의 싸움에서 무당층과 중도층의 표를 가져오는 것이 승리의 관건이다. 확장성이 있어야 확실하게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무당층과 중도층 확장성을 가진 후보는 자신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확장성은 검증된 후보만이 가질 수 있다. 대선에서는 어떤 변수도 있어서는 안 된다"며 "검증 한 방에 무너지는 것이 대선이다. 검증이 끝난 후보, 도덕성에 흠이 없는 후보가 대선 승리를 담보할 수 있다"며 이 지사가 의혹이 많은 후보라는 점을 부각했다.

지난 14일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예비후보(왼쪽)가 이재명 후보의 리허설을 바라보는 모습. /국회사진취재단
지난 14일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예비후보(왼쪽)가 이재명 후보의 리허설을 바라보는 모습. /국회사진취재단

그는 다음 주 광주 전남 경선에서 압도적인 지지, 결선에서 이기고 본선에 진출하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래야만 민주당이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전 대표는 "한 가지 더 간절하게 호소한다"며 "호남은 대통령을 배출할 수 없다는 잘못된 편견을 깨 달라. 낡아빠진 고정관념을 단호하게 거부해 달라. 광주전남북이 저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해주신다면, 저는 부울경에서도 큰 지지를 받아 오겠다"며 과거 이 지사의 발언을 끄집어냈다.

그러면서 "우리의 이번 대통령 후보는 민주당이 배출한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의 철학을 이어가면서 그 정책을 새롭게 발전시킬 인물이어야 한다. 저 이낙연은 민주당의 가치와 광주정신으로 미래를 준비했다"면서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 대통령을 이어가는, 광주가 지지하고 사랑하는 네 번째 대통령이 되겠다. 역대 민주당 정부의 철학은 옳았다. 그러나 모든 정책의 시행 과정까지 옳았던 것은 아니다. 잘못은 과감하게 고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사랑하는 광주 시민 여러분, 저는 이제 국회의원이 아니다. 저는 저의 모든 것을 비웠다"며 "그 대신에 정권 재창출의 절실함으로 저를 가득 채웠다. 저의 진정성을 받아주십시오. 광주가 저에게 지지를 보내주지 않으시면, 제 역할은 여기서 끝난다. 제가 정권 재창출의 역사적 책임을 감당하겠다. 그렇게 해주시길 바란다. 저에게 힘을 모아주십시오"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