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文대통령 향해 "우몽하기 짝이 없다"
입력: 2021.09.16 07:49 / 수정: 2021.09.16 07:49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15일 조선중앙통신 담화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참관 발언을 우몽하기 짝이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15일 조선중앙통신 담화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참관 발언을 "우몽하기 짝이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사진공동취재단

"맞대응 행동 뒤따르게 될 것"…文대통령, SLBM 참관 발언 비난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참관 발언에 대해 "우몽하기 짝이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한 담화문에서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의 미사일 전력은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에 충분하다'라는 부적절한 실언을 했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의 '도발' 발언이 나온 지 약 4시간 만이다.

다만, 김 부부장이 그동안 문 대통령을 '남한 당국자'라고 지칭한 것과 달리 '대통령'이라고 표현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그는 담화문에서 "대통령이 기자들 따위나 함부로 쓰는 도발이라는 말을 망탕 따라 하고 있는데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시한다"며 "매사 언동에 심사숙고해야 한다"며 "대통령까지 나서서 (상)대방을 헐뜯고 걸고 드는데 가세한다면 부득이 맞대응 성격의 행동이 뒤따르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북남관계는 여지없이 완전 파괴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부부장은 그러면서도 "우리는 그것(남북관계 완전 파괴)을 바라지 않는다"고 여지를 남겼다.

한편 북한은 우리가 SLBM 잠수함 발사시험을 앞둔 이날 낮 12시 34분과 39분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cuba20@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