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경선 1차 '컷오프'…尹-洪 신경전 '고조'
입력: 2021.09.15 05:00 / 수정: 2021.09.15 05:00
국민의힘이 15일 1차 컷오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양강 구도를 형성한 윤석열(오른쪽)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중 누가 1차전에 승리할지 관심이 쏠린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이 15일 1차 컷오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양강 구도'를 형성한 윤석열(오른쪽)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중 누가 1차전에 승리할지 관심이 쏠린다. /국회사진취재단

尹·洪 '양강'·劉·崔·元 '안정권'·하위그룹 각축전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국민의힘이 15일 11명의 대선 예비후보를 8명으로 줄인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1차전 승자가 누구일지 관심이 쏠린다. 또 하위권 그룹 중 어느 후보들이 다음 단계로 진출할지 주목된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책임당원 2000명과 일반시민 2000명을 대상으로 선호도 여론조사를 했다. 이 여론조사 결과는 당원 20%, 일반여론조사 80% 비율을 반영한다. 다만 여론조사 득표율은 공개하지 않고 상위 8명 명단만 발표한다.

선관위 부위원장인 한기호 사무총장은 14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오후 9시까지 1일 차 여론조사가 순조롭게 끝났다"며 "8명에 대해 순위나 획득한 여론조사 성적은 발표하지 않고 8명 이내만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11명의 후보 중 3명은 컷오프된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박진 의원, 안상수 전 인천시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기표 경남 김해을 당협위원장, 장성민 전 의원, 최재형 전 감사원장, 하태경 의원, 홍준표 의원, 황교안 전 대표(가나다순)이다.

복수의 여론지표상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이 단연 '2강'으로 분류된다. 특히 홍 의원은 지난달 17일 대선 출마 선언 이후 줄곧 상승세를 타며 선두를 질주하는 윤 전 총장을 위협하고 있는 수준까지 지지율을 끌어올렸다.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홍 의원이 윤 전 총장을 앞선다는 결과도 나온다.

아시아경제 의뢰로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지난 11일부터 이틀간 전국 성인 1022명을 상대로 '보수 야권 대선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홍 의원은 32.8%의 지지율로 윤 전 총장(25.8%)을 오차범위 밖으로 밀어냈다.

이 밖에 △유 전 의원(11.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4.6%) △원 전 지사(3.2%) △황교안 전 대표(2.6%) △하태경 의원(1.9%) △박진 의원(0.8%) 차례다. '그 외 인물'은 1.8%, '없다'는 8.8%, '잘 모름'은 2%로 집계됐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 왼쪽부터 원희룡, 장기표, 최재형, 황교안, 안상수, 박찬주, 장성민, 박진, 홍준표, 윤석열, 하태경, 유승민 후보.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은 지난 12일 후보직을 사퇴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 왼쪽부터 원희룡, 장기표, 최재형, 황교안, 안상수, 박찬주, 장성민, 박진, 홍준표, 윤석열, 하태경, 유승민 후보.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은 지난 12일 후보직을 사퇴했다. /국회사진취재단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10~11일 만 18세 이상 1004명을 대상으로 대선 범보수 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 수준 ±3.1% 포인트, 이상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 참조) 홍 의원은 28.7%의 지지율을 기록, 윤 전 총장(28.1%)을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1차 컷오프를 앞두고 윤 전 총장 측과 홍 의원 간 신경전은 고조됐다. 윤 전 총장 측은 지난달 11일 서울 한 호텔에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만남 당시 성명 불상자 1명이 동석해 고발 사주 보도와 관련해 논의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정치권에선 홍 의원 캠프 한 인사가 동석자라는 설이 나돈다.

홍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고발 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뜨리고 특정해 보라고 하니 기자들에게 취재해 보라고 역공작이나 하고 참 잘못 배운 정치 행태"라며 "누가 헛소문을 퍼뜨리고 있는지 다 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첫 컷오프의 세부적인 내용은 비공개 방침이지만, 어떤 식으로든 결과가 나온다면 초반 경선 판세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만약 윤 전 총장 또는 홍 의원 등 특정 후보가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다면 경쟁 구도에서 주도권을 가져갈 수 있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중위권 싸움도 눈여겨볼 만하다. 두 후보 외 유 전 의원도 최근 지지율이 오름세를 보이는 등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또 최 전 원장과 원 전 지사가 1차 예비경선을 통과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유 전 의원이 다소 앞서는 것으로 평가되는 가운데 최 전 원장과 원 전 지사의 중위권 싸움이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나머지 3장의 티켓을 두고 5명이 치열한 경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부산을 지역구로 둔 하 의원과 박근혜 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냈던 황 전 대표, 4선 중진의 박 의원이 조직과 인지도에서 나머지 다른 후보보다 앞선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일부 여론조사에서 안 전 의원과 장 전 의원이 하위권 그룹 중 이름을 올린 경우도 있어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