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에 "당 말려들면 안 돼"
입력: 2021.09.11 17:28 / 수정: 2021.09.11 17:28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홍준표 의원이 1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후보 개인의 문제에 당이 말려들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선화 기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홍준표 의원이 1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후보 개인의 문제에 당이 말려들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선화 기자

"후보 개인 문제…당사자들은 팩트 밝혀야"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의원이 1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후보 개인의 문제에 당이 말려들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후보자 개인이야 훌쩍 떠나 버리면 그만이지만 당은 중차대한 대선을 치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이 사건은 의외로 단순하다"며 "어느 검사가 작성했건 간에 고발장이 김웅 당시 송파갑 선거 후보자에게 손준성 검사 명의로 전달됐고, 김 의원이 조성은이라는 제보자의 손을 거쳐 고발장 관련 서류를 당에 전달하고, 당에서 그중 일부 고발장을 누군가가 각색해 대검에 제출했다"고 썼다.

이어 "김 의원만 알지, 당은 그 고발장 내용이 검찰에서 보낸 것인지 알 수가 없었을 건데, 당사자들이 자꾸 변명하고 기억 없다고 회피하는 바람에 일이 커지고 있고 당도 말려 들어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홍 의원은 "의혹 당사자들은 팩트를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히고 당을 끌고 들어가지 말라"며 "정치공작은 거짓의 사실을 두고 하는 것이 공작이다. 팩트가 있다면 그 경위가 어찌 되었건 간에 그건 공작이 아니고 범죄다. 당은 소도(蘇塗)가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공수처는 전날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손준성 검사의 대구 사무실과 서울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손 검사로부터 고발장을 받았다고 지목된 김 의원도 주요 사건관계인으로 보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과 자택, 차량, 지역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다만, 김웅 의원실의 경우는 국민의힘 지도부가 "불법 압수수색"이라며 강하게 항의했고, 대치 끝에 공수처는 압수수색을 중단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김진욱 공수처장과 압수수색에 참여한 공수처 검사와 수사관 등 7명에 대해 직권남용과 불법수색죄 혐의로 고발장을 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