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캠프, 고발 사주 밝힐 '정치공작진상규명특위' 발족
입력: 2021.09.08 18:14 / 수정: 2021.09.08 18:14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불거진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불거진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위원장에 김홍일 변호사, 간사 주광덕 전 의원

[더팩트ㅣ국회=신진환 기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는 법조인과 정치인으로 구성된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를 꾸렸다고 8일 밝혔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을 지냈던 김홍일 변호사가 위원장을 맡았다.

윤석열 캠프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윤석열 예비후보 '국민캠프'는 인터넷매체 '뉴스버스'의 허위보도로 시작된 정치공작의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자의 책임을 묻기 위해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캠프에 따르면 주광덕 전 의원이 간사를 맡았다. 위원은 11명으로 박민식·김경진·김용남 전 의원, 이미현 연세대 로스쿨 교수, 안광복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최단비·김학자·김태규·곽규택·이광수 변호사, 김태우 전 대검찰청 수사관이다.

앞서 '뉴스버스'는 지난해 총선을 앞둔 4월 3일 윤석열 당시 총장의 최측근인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여권 인사와 언론사 관계자 등에 대한 고발장을 건넸다고 2일 보도했다. 또 이 매체는 손 검사는 닷새 뒤인 4월 8일에도 김 의원에게 다른 고발장을 전달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등 범여권은 '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 의혹"이라면서 윤 전 총장이 개입한 것 아니냐며 의심하고 있다.

shincombi@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