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청와대 일자리 상황판은 '낙하산 상황판'"
입력: 2021.09.05 11:48 / 수정: 2021.09.05 11:48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금융권의 잇단 청와대 낙하산 인사와 관련 청와대 집무실에 두겠다던 일자리 상황판은 낙하산 상황판이었던가 보다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지난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기국회 대비 의원워크숍에 참석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이선화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금융권의 잇단 청와대 낙하산 인사와 관련 "청와대 집무실에 두겠다던 일자리 상황판은 '낙하산 상황판'이었던가 보다"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지난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기국회 대비 의원워크숍에 참석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이선화 기자

"국정감사서 낙하산 인사·비리 파헤칠 것"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집무실에 두겠다던 '일자리 상황판'은 사실 '낙하산 상환판'이었다"며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공기업 낙하산 인사 없다'던 문재인 대통령의 가짜 뉴스, 국정감사로 그 '위선의 시대' 끝낼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낙하산 보은인사가 나라를 좀 먹고 있다"며 "거리낌 없이 내 배만 불리는 이기적 정권의 민낯을 노출하며 낙하산 '끝판왕' 정권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금융경제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문 정권 출범 이후 지난 해 말까지 새로 선임되거나 연임된 금융계 임원 138명 중 32%가 친정권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로 채워졌고, 금융 공기업은 47%, 은행권은 19%에 달한다"며 "문 대통령이 청와대 집무실에 두겠다던 '일자리 상황판'은 사실은 '낙하산 상황판'이었던 건가 보다"라고 비꼬았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공정과 정의'를 입에 달고 살았던 문 대통령은 취임 초 '공기업 낙하산·보은 인사는 없을 것'이라고 약속한 바 있었지만, 이것 역시 가짜 뉴스였다"며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가짜 뉴스 생산공장이 됐다. 주권자인 국민을 상대로 사기극을 벌이고 있는 것과 진배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람이 먼저'라고 했지만 실상은 자신을 지지하는 '캠코더가 먼저'였고, 캠코더가 아니면 그저 한낱 자신들의 정권 유지를 위한 '소모품'에 불과했던 것"이라며 "그야말로 신(新)적폐 세력들로 인한 '거짓과 위선의 시대'"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문 정권하에 낙하산 인사가 어떻게 자행되고 어떤 비리들이 저질러져왔는지 이번 국정감사에서 낱낱이 밝히겠다"며 "특권과 반칙'에 대한 성역 없는 전수조사를 통해 부패와 비리의 온상을 발본색원하고, 빼앗긴 주권자 시민들의 일자리를 되찾아 온전히 제자리로 돌려놓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js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