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석' 김의겸, 권익위 부동산 투기 명단 올라…"오히려 잘됐다"
입력: 2021.08.23 21:14 / 수정: 2021.08.23 21:14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23일 국민권익위원회의 야당 국회의원 및 가족 등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이름이 오른 것과 관련 권익위가 판단한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은 사실과 달라도 너무 다르기에 항변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피하지 않겠다. 오히려 잘됐다. 수사본부의 철저하고 조속한 수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선화 기자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23일 국민권익위원회의 야당 국회의원 및 가족 등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이름이 오른 것과 관련 "권익위가 판단한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은 사실과 달라도 너무 다르기에 항변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피하지 않겠다. 오히려 잘됐다. 수사본부의 철저하고 조속한 수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선화 기자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은 사실과 달라도 너무 달라"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23일 국민권익위원회의 야당 국회의원 및 가족 등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이름이 오른 것과 관련 "피하지 않겠다. 오히려 잘됐다"고 정면 돌파를 시사했다. 이번에 의혹을 확실히 털겠다는 계산으로 풀이된다.

권익위는 이날 오후 야당 국회의원 및 가족 등의 부동산거래·보유 과정을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 총 12명·13건, 열린민주당 총 1명·1건의 법령 위반 의혹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권익이 발표 직후 본인의 페이스북에 열린민주당 의원이 자신이라고 공개하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우선 과거 부동산 문제로 다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사죄드린다"며 "공직자로서 무리하게 주택을 구입한 행동은 어리석은 짓이었기에, 두고두고 꾸중을 듣겠다"고 고개 숙였다.

김 의원은 이어 "하지만 권익위가 판단한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은 사실과 달라도 너무 다르기에 항변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저는 지난해 총선 직전인 2020년 1월 '민주당 공직후보 검증위원회'로부터 조사를 받았고, 아무런 혐의가 없다는 판정을 받았다. 그리고 그 자료를 권익위에 성실하게 제출했는데 이런 결론을 내린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2020 더불어민주당 공직후보검증위 현장조사팀 조사결과보고서. /김의겸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2020 더불어민주당 공직후보검증위 현장조사팀 조사결과보고서. /김의겸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특히 김 의원은 업무상 비밀이 아니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흑석 재개발 9구역은 2017년 6월 사업시행인가가 났고, 2018년 5월 롯데건설을 시공사로 선정됐는데 본이니 부동산을 구입한 날은 두 달 뒤인 7월이었다고 했다.

그는 "해당 내용은 '서울시 클린업시스템'에 모두 상세하게 나와 있으며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다"며 "당장 롯데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됐다는 기사만 시공사 선정 이후 이틀간 60여건이 검색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어찌 '미공개 정보 등을 이용해 매입'했다는 것입니까? 업무상 비밀 이용은 지구 지정 전, 또는 사업시행 인가 전 아무도 모르는 정보를 가지고 부동산을 사는 것 아닙니까?"라고 따졌다. 누구나 살 수 있는 매물이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오히려 권익위에 "제가 청와대 대변인으로 일을 하면서 어떤 비밀을 얻었고 거기에 어떤 의혹이 있다는 건지 권익위원회는 공개해주기를 요청 드린다"면서 "공직자가 무리하게 빚내서 집을 샀다는 비판은 감수할 수 있다. 그러나 공직을 토대로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다는 주장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권익위의 조사결과와 관련된 사안은 2019년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검찰이 1년 8개월 동안 시간을 끌어 현재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피하지 않겠다. 오히려 잘됐다. 수사본부의 철저하고 조속한 수사를 기대한다"며 "관련된 자료는 하나도 빠뜨리지 않고 모두 성실하게 제출할 것이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저는 두 달 전 국민의힘 쪽에 '흑석 김의겸부터 조사받겠다'고 권익위 조사에 동참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이번도 마찬가지다. 저부터 나서서 조사를 받겠다"면서 "권익위 발표에 따른 제 당적 문제는 제가 거론할 문제는 아니다. 전적으로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