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마이스' 상륙에 "방역·접종에 차질 없도록 대비하라"
입력: 2021.08.23 11:32 / 수정: 2021.08.23 11:32
문재인은 23일 오후 올해 첫 태풍 오마이스가 한반도에 상륙하는 것과 관련해 특별히 긴장해서 침수 피해와 산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문재인은 23일 오후 올해 첫 태풍 '오마이스'가 한반도에 상륙하는 것과 관련해 "특별히 긴장해서 침수 피해와 산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올해 첫 태풍에 특별히 긴장해서 침수·산사태 대비해야"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제12호 태풍 '오마이스'가 23일 오후 한반도에 상륙할 예정인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관계기관의 특별한 대응과 국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올해 첫 태풍이니 특별히 긴장해서 침수 피해와 산사태에 대비해 주기 바란다"며 "관계기관은 중대본을 중심으로 비상대응체계를 확고히 유지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접종이 본격화되는 시기인 만큼 임시선별진료소와 예방접종센터 등 방역과 접종 관련 시설의 피해를 예방해 방역과 접종에 차질이 없도록 꼼꼼히 점검하고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