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할아버지 와도 안 된다"던 황교익, 자진 사퇴
입력: 2021.08.20 08:29 / 수정: 2021.08.20 08:29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자가 20일 자진사퇴한다고 밝혔다. /더팩트DB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자가 20일 자진사퇴한다고 밝혔다. /더팩트DB

"정치인들 소란 때문"…'쿠팡 화재 논란' 등 부담 작용한 듯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음식 칼럼니스트' 황교익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자가 20일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 내부의 '자진 사퇴' 공개 요구와 경기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당시 '먹방' 논란이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씨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이미 경기관광공사 직원들이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듯하다.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 자리를 내놓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진 사퇴 배경으로 이 지사 측의 공개적인 압박을 언급했다. 황 씨는 "제 전문성과 경영능력은 인사추천위원회 위원들로부터 이미 검증을 받았고 최종으로 경기도민을 대표하는 도의회 의원들의 선택을 받아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일하고 싶었다. 그런데, 국회의원 등 중앙의 정치인들이 경기도민의 권리에 간섭을 했다"고 했다. 이어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되면 하고 싶은 일이 있었다. 신나게 일할 생각이었다. 그러나 도저히 그럴 수 없는 환경이 만들어졌다. 중앙의 정치인들이 만든 소란 때문"이라고 했다.

황 씨는 또 '친일 프레임' 공방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제 인격과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정치적 막말을 했다. 정중히 사과를 드린다. 그럼에도 이해찬 전 대표가 저를 위로해줬다. 고맙다"고 했다.

이어 "정치적 의견이 달라도 상대의 인격과 권리를 침해하면 안 된다. 한국 정치판은 네거티브라는 정치적 야만에서 벗어나야 한다. 국민이 주권을 올바르게 행사할 수 있게 대권 주자 여러분은 정책 토론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했다. '보은 인사'와 '친일' 공세를 펼쳤던 이낙연 전 대표 측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황 씨는 "대통령 할아버지가 와도 안 된다"며 '사퇴 불가론'을 고수해왔다. 이 같은 입장 변화는 안민석 의원 등 이 지사 측의 공개적인 '자진 사퇴' 요구와 잇단 논란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지난 6월 17일 경기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당시, 황 씨가 운영하는 '황교익TV’ 유튜브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당 안팎에서 "무책임하고 무모한 행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unon8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