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황교익 "지나쳤다" 사과…黃 "내일까지 거취 결정"
입력: 2021.08.19 18:53 / 수정: 2021.08.19 18:53
이낙연(왼쪽)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는 19일 서로을 향해 퍼부었던 말에 대해 지나쳤다며 사과를 주고받았다. /더팩트 DB
이낙연(왼쪽)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는 19일 서로을 향해 퍼부었던 말에 대해 "지나쳤다"며 사과를 주고받았다. /더팩트 DB

李 vs 黃, 보은 인사 설전 끝…이해찬 전 대표 중재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친일' '짐승' 등 말 폭탄을 주고받았던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가 "지나쳤다"며 사과했다. 황 씨는 경기관광공사 거취에 대해서도 숙고한다는 입장이다.

손을 먼저 내민 건 이 전 대표였다. 그는 19일 황 씨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저희 캠프의 책임 있는 분이 친일 문제를 거론한 것은 지나쳤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실상의 사과였다.

황 씨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전 대표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그는 "저에게 친일 프레임의 막말을 직접 한 분이 아니시니 이 정도의 말씀을 하셨을 것이라 추측한다"면서 "제가 이낙연 전 대표에게 '짐승' '정치 생명' '연미복' 등을 운운한 것은 지나쳤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이 이처럼 극단적인 언사를 주고받다가 사과한 데는 이해찬 전 대표의 역할이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이해식 의원을 통해 "황교익 씨는 문재인정부 탄생에 기여한 분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 총선과 지방선거에서도 민주당의 승리에 여러모로 기여하였다"며 "이번 일로 마음이 많이 상했으리라 생각한다. 정치인들을 대신해 원로인 내가 대신 위로 드리겠다. 너그럽게 마음 푸시고 민주당의 정권재창출을 위해 앞으로도 늘 함께해 주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황 씨는 이 전 대표의 위로에 "뜻하지 않게 이해찬 전 대표의 위로를 받았다"며 "동지애가 이런 것이구나 하고 처음에는 울컥했고, 시간이 지나면서 내가 왜 이러고 있는지 고민을 하게 됐다. 문재인정부의 성공은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로 확인되어야 한다. 함께하는 길을 찾겠다. 이해찬 대표님, 고맙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 본인 거취와 관련해서도 "내일 오전까지 입장을 정리해 올리겠다"고 덧붙였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