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인사' 논란 황교익 "이낙연 정치적 생명 끊는 데 집중"
입력: 2021.08.18 09:53 / 수정: 2021.08.18 09:53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로 내정돼 도마에 오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를 향해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 집중하겠다고 선전포고했다. 그는 제 공격이 이낙연에게 큰 타격을 줄 것 같지는 않지만 저는 저를 죽이겠다는 공격에 맞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더팩트 DB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로 내정돼 도마에 오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를 향해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 집중하겠다"고 선전포고했다. 그는 "제 공격이 이낙연에게 큰 타격을 줄 것 같지는 않지만 저는 저를 죽이겠다는 공격에 맞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더팩트 DB

"뒤로 물러나는 법 배우지 못해…사장 후보, 제 능력으로 확보한 권리"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로 내정돼 도마에 오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를 향해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 집중하겠다"고 선전포고했다.

황 씨는 18일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싸움에서 뒤로 물러나는 법을 배우지 못했다"며 이 후보 측의 공격에 물러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황 씨를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로 내정했고, 이 후보는 물론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 사이에서 "보은인사"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특히 이낙연 캠프 상임부위원장인 신경민 전 의원은 17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일본 도쿄나 오사카 관광공사에 맞을 분이 아닌가라고 생각이 된다"면서 "이분의 멘트를 보면 이렇게 많은 우리 음식 비하 발언을 했는가 깜짝 놀랄 정도다. 이런 인식을 가지고 무슨 경기관광공사 사장을 할 수 있느냐"고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황 씨도 이 후보 측 공격에 청문회 전까지 공격을 멈추지 않겠다고 반발했다.

그는 "어제 하루 종일 이낙연의 친일 프레임 때문에 크게 화가 나 있었다"면서 "이낙연이 저에게 '너 죽이겠다'는 사인을 보낸 것으로 읽었다. 전문가는 평판에 흠집이 나면 직업 생명이 끝난다. 이낙연이 제게 던진 친일 프레임은 일베들이 인터넷에서 던진 친일 프레임과 성격이 다르다. 일베들이 아무리 왱왱거려도 저의 평판에는 작은 흠집이나 낼 뿐이다. 이낙연은 국무총리까지 지낸 유력 정치인이다. 제 모든 것을 박살 낼 수 있는 정치권력자"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 공격이 이낙연에게 큰 타격을 줄 것 같지는 않지만 저는 저를 죽이겠다는 공격에 맞설 수밖에 없다"라며 "지더라도 당당히 지겠다. 그러니 물러나라는 소리는 제게 하지 말기 바란다"고 응수했다.

황 씨는 "지는 것이 빤한 싸움도 한다. 당당하게 싸우고 당당하게 진다. 그래야 다음에 이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로 부적격하지 않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황 씨는 "경기관광공사 사장 공모에 응했고,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사장 후보자가 됐다"며 "경기도 의회 청문회를 남겨두고 있다. 몇몇 정치인이 철회 또는 사퇴를 주장하고 있다.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는 제가 제 능력으로 확보를 한 권리"라고 주장했다.

황 씨는 또 "정치인 당신들이 함부로 시민의 권리를 박탈하라고 말하지 못한다. 당신들이 정치권력을 가졌다 해도 그 권력에는 선이 있다. 당신들이 파시스트가 아니라면 시민의 권리를 함부로 박탈하라고 말하지 말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저를 죽이자고 덤비는 이낙연의 공격에 저는 가만히 있을 수가 없다. 이낙연의 네거티브에 걸려든다는 걱정이 있는 줄 압니다만, 저는 정치 따위 모르겠고, 저의 인격과 생존이 달려 있는 문제이니 싸우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cuba20@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