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재난지원금 100% 지급 논란'…MZ세대 생각은?
입력: 2021.08.05 00:00 / 수정: 2021.08.05 00:00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100% 재난지원금에 대해 MZ세대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지난 7월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본소득 정책을 발표하는 이 지사. /이선화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100% 재난지원금'에 대해 MZ세대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지난 7월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본소득 정책을 발표하는 이 지사. /이선화 기자

"보편적 혜택 긍정적" vs "선거철 포퓰리즘"

[더팩트ㅣ곽현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기도민 100%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 방침에 대해 우리 사회의 주류로 떠오른 MZ세대(1980~2004년생)는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여야는 국회 추경 심사 과정에서 재난지원금 대상에 고소득층 12%를 제외하는 대신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더 많은 지원을 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이 지사가 지난 1일 "경기도민 전원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당 안팎에선 찬반 목소리가 엇갈린다. 이 지사가 경기도 세금을 대선 선거운동에 활용하고 있다는 '지사 찬스' 논란으로도 번졌다.

이 지사의 '100% 재난지원금' 추진에 대해 MZ세대의 평가는 찬반으로 나뉘었다. 저출산 고령화 문제로 세수 감소가 현실로 다가오면서 주요 생산 연령층인 MZ세대들은 "한 푼이라도 아껴야 한다", "보편적 복지의 시작" 등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직장인 A 씨(27세, 남)는 "세금은 고소득자들이 더 많이 내는데, 혜택을 받지 못한다면 억울할 것"이라며 이 지사의 100% 지급안에 대해 찬성한다고 밝혔다. 취업준비생 B 씨(26세, 여)도 "장기화하고 있는 코로나 상황에 대해 정부가 주면 유용하게 쓸 것"이라며 "우리가 낸 세금을 다시 돌려받는 차원에서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코로나로 인해 취업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재난지원금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재정 건전성 악화로 미래 세대가 져야 할 부담을 우려하는 이들도 있었다. 직장인 C 씨(27세, 여)는 "정부의 빚이 늘어날수록 미래 세대가 짊어져야 할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안 줬으면 좋겠다"면서 "꼭 필요한 자영업자나 저소득 계층만 받으면 된다"고 걱정했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 지사가 경기도 예산으로 표를 얻으려 한다는 지적도 있다.

직장인 D 씨(27세, 남)는 "선거철이 다가오니 인구가 많은 경기도민의 표심을 잡아보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인다"면서 "개인의 정책적인 신념보다는 대표적인 포퓰리즘 같다"고 말했다.

다른 지역과의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서울에 거주하는 E 씨(25세, 여)는 "같은 세금을 내는데 일부가 못 받는 상황이 생긴다면 박탈감을 느낄 것 같다"며 "일부만 시행하겠다는 정책은 오히려 갈등을 부추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재난지원금 100% 지급안에 대해 도내 지자체장들과 협의해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의 공식 발표가 있을 때까지 뜨거운 찬반 여론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zustj9137@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