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석] 정치 신인 윤석열과 '구화지문(口禍之門)'
입력: 2021.08.04 00:00 / 수정: 2021.08.04 00:00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최근 그의 부정식품 건강한 페미니즘 발언이 논란을 빚고 있다. /더팩트 DB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최근 그의 '부정식품' '건강한 페미니즘' 발언이 논란을 빚고 있다. /더팩트 DB

'부정식품' '건강한 페미니즘' 설화…국민 혼란 부추겨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야당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페미니즘 관련 발언 등으로 또 구설에 올랐다. 지난달 30일 국민의힘에 입당하면서 진짜 시험대에 오른 그는 연일 논란을 낳고 있다. 입당 이후 '부정 식품' '건강한 페미니즘' 등 설화가 계속되고 있다.

문제의 '부정식품' 발언은 지난달 매일경제와 인터뷰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뒤늦게 논란이 됐다. 윤 전 총장은 미국의 자유주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의 저서 '선택할 자유'를 인용하며 "프리드먼은 그거(퀄리티)보다 더 아래라도 완전히 먹으면 병에 걸리고 죽는 게 아니라면 부정 식품이라고 해도 그 아래라도 선택할 수 있게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걸 먹는다고 당장 어떻게 되는 것도 아니고"라면서 "예를 들면 햄버거 50전짜리도 먹을 수 있어야 하는데, 50전짜리를 팔면서 위생이나 퀄리티는 5불짜리로 맞춰 놓으면 이거는 소비자의 선택의 자유를 제한하는 것"이라고 했다.

문제는 저소득층은 부정 식품을 먹어도 된다는 취지로 해석되면서 논란이 커졌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일 "국민 건강과 직결되지 않는 거라면 기준을 너무 높여서 단속하고 거기에 형사처벌까지 나가는 건 검찰권의 과도한 남용 아니냐는 생각을 평소에 가졌다"고 해명했다.

추가로 윤석열 후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과거 검사 재직 중의 경험을 바탕으로, 과도한 형사처벌 남용이 가져올 우려에 대해 언급한 내용"이라면서 "부정식품을 정하는 정부의 기준이 현실의 경제 상황을 충분히 반영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 초청 강연에 참석해 강연을 하는 모습. /이선화 기자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 초청 강연에 참석해 강연을 하는 모습. /이선화 기자

같은 날, 페미니즘 논란도 일었다. 윤 전 총장은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젠더 갈등 해소와 관련한 질문에 "페미니즘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 하지, 어떤 선거에 유리하고 집권을 연장하는데 악용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저출산 문제를 언급하면서 "페미니즘이 정치적으로 악용돼 남녀 간 건전한 교제도 정서적으로 막는다는 얘기도 있더라"고 했다. 맥락상 저출산 문제를 페미니즘이 부추겼다는 취지로 읽히기도 하면서 정치권 안팎에서 '여성 혐오'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윤 전 총장은 '전언'이라며 강조했지만, 논란은 지속되고 있다.

결국 윤 전 총장은 3일 문제 발언과 관련해 "정치를 처음 시작하다 보니 그런 거 같다"며 "앞으로 유의하겠다"고 했다. 또 "검사 시절에는 재판부와 조직 수뇌부, 같은 팀원들을 설득하는 것이 직업이었다"며 "정치는 조금 다른데, 제가 설명을 자세하게 예시를 들어 하다 보니 오해를 불러일으켰던 것이 아닌가 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6월 말 정계에 발을 들인 이후 정제되지 않은 말로 어려움을 자초한 측면이 있다. '주 120시간 노동' '대구 민란' 등 말실수에 이어 이번에도 논란의 중심에 섰다. 여당은 윤 전 총장을 향해 파상공세를 퍼붓고 있고, 대중은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이러한 메시지 실책은 윤 전 총장의 대권가도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윤 전 총장은 정치 초보다. 그렇더라도 정치판에선 말 한마디가 엄청난 후폭풍을 몰고 온다는 것쯤은 잘 알지 않을까. 특히 윤 전 총장 자신만의 생각이 궁금하다. 유체이탈식 '전언 정치'는 야당 대권 주자로서 자질과 능력에 의구심이 생길 수밖에 없는 부정적 요소다.

명확한 정책이나 국가 비전을 제시하지 않은 상황에서 국민은 윤 전 총장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가치관과 성향을 가늠할 것이다. 메시지 실책이 계속된다면 과연 대선 후보로서 적합한지 국민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 구화지문(口禍之門), 모든 화는 입으로부터 나온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