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기습 입당에 송영길 "이준석 노골적 무시"
입력: 2021.08.02 10:59 / 수정: 2021.08.02 11:02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 (이준석) 당 대표에 대한 노골적 무시 행위가 아닌지 여러 가지 해석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이선화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 "(이준석) 당 대표에 대한 노골적 무시 행위가 아닌지 여러 가지 해석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이선화 기자

이준석 "상의했어야"…與, 尹 '불량식품' '경자유전' 등 파상공세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난달 30일 국민의힘 입당에 "(이준석) 당 대표에 대한 노골적 무시 행위가 아닌지 여러 가지 해석이 나온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송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이 이준석 대표가 없는 자리에서 입당했다"며 "특수부 검사가 압수수색 집행하듯 입당"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본인 부재 중 윤 전 총장이 입당한 것에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원래 8월 2일 입당하는 것으로 사전 양해가 있었고 중간에 정보가 유출됐다고 해서 일정을 급하게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그랬더라도 저랑 다시 상의를 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윤 전 총장의 입당예정) 사실 유출의 경로에 대해서도 귀책 사유가 어딘지 갖고 서로 이견이 있는 것 같다"면서 "형식에 있어서는 굉장히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또, 윤 전 총장이 모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했던 '불량식품' 발언에도 날을 세웠다. 송 대표는 "없는 사람들은 불량식품 싸게 먹도록 해야 한다 했다"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도 불량식품을 사회 악으로 규정하고 단속했다. 박 전 대통령을 구속시킨 윤 전 대통령은 불량식품 대해서 생각 다른 것 같다. 모든 국민들에게 우리가 좋은 식품 과 건강한 식품을 보장하는 것이 정치의 목적"이라고 힐난했다.

지난달 30일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던 당시. /이선화 기자
지난달 30일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던 당시. /이선화 기자

민주당 지도부도 송 대표의 윤 전 총장 비판에 힘을 보탰다. 강병원 민주당 최고위원도 "불량식품 발언은 충격적"이라며 "식품 안전 기준을 불필요한 규제나 국민 선택권을 제한하는 장애물로 인식하는 천박함에 놀란다"고 비판했다.

강 최고위원은 "없는 사람은 불량식품이라도 먹고 살아가야 할 나라가 돼선 안 된다"면서 "설국열차 꼬리칸 배급된 단백질 양갱이 용인되는 사회 만들자는 것이냐. 후퇴한 사회 만들자는 대선후보 국민 용납안할 것이다. 윤 후보는 정치적 중립 위반하고 검찰권 악용해 자신의 야욕 실현시킨 불량 검찰총장이었다. 미래비전도 없고 국민 앞에 오만한 불량 대선후보다. 불량 식품 선택하지 않는 것처럼, 불량 검찰총장 출신 불량 대선 후보 선택 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배 민주당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이 청년들을 만나 스마트팜 발전을 위해 '경자유전의 원칙'을 바꿔야 할 필요가 있다는 발언을 언급하며 "농지 투기를 막고 농업인을 보호하기 위한 국가적 대 원칙을 쓸데없는 규제로 인식하는 것이야말로 무식하기 짝이 없는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며 "농업인 생존보다 기업 활동 자유에만 초점을 맞춘 정글 자유주의, 윤석열식 자유주의를 제대로 보여주는 발언"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입만 열면 망언과 문 대통령 비판만 하는 윤 전 총장을 대여 비판용으로 쓰다가 버리려는 건 아닌지, 윤 전 총장의 비열하고 천박한 인식이 국민의힘 입당으로 어떻게 가려질지 기대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불량식품' 발언 논란이 확산하자 윤 전 총장 캠프도 진화에 나선 모습이다. 윤 전 총장 캠프 상황실 총괄부실장을 맡고 있는 신지호 전 의원은 2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경제적으로 힘든 분들이 그런 제품, 그런 불량식품을 먹어도 된다는 취지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신 전 의원은 "그런 제품이라도 받아서 나름대로 끼니를 해결하는 것이 불가피한 현실 아니냐 그런 거를 지적한 것"이라며 "경제적으로 좀 빈궁한 사람은 불량식품을 먹어도 된다 이런 식으로 해석하는 게 와전이고 왜곡"이라고 주장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