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윤석열·최재형, 탄핵의 강 저편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
입력: 2021.07.29 11:42 / 수정: 2021.07.29 11:42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야당 주자들이 탄핵의 강 저편으로 돌아가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윤 원내대표. /국회=이선화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야당 주자들이 탄핵의 강 저편으로 돌아가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윤 원내대표. /국회=이선화 기자

"反탄핵전선 구축 의심"…반문 결집 경계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제1야당 대선 주자들이 앞서거니 뒷서거니 탄핵의 강 저편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서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야권 주자들에게서 국민통합이라는 단어가 부쩍 자주 들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신이 주도한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에 송구한 점도 없지 않다고 했다. 탄핵이 잘못됐다는 뉘앙스"라며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국민 통합을 위해 결단하라며 (전직 대통령들) 사면을 촉구했다"고 했다. 이어 "홍준표 의원은 대사면을 하지 않으면 후회할 날이 올 것이라 말했고,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는 '문 대통령이 고초를 겪지 않으려면 빨리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하라'며 협박에 가까운 발언을 했다"며 "무리하다 못해 무례하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님아 그 강에 빠지지 말아달라고 호소하고 싶다"고 경계한 바 있다.

윤 원내대표는 "사면을 국민 통합으로 슬쩍 둔갑시켜 주장하고, 반탄핵 전선을 구축하려는 것 아닌지 저의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주장들은) 촛불 민심에 거스르고 헌정 질서를 거꾸로 돌리는 야권의 통합론으로, 정치 사면은 국민이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며 "탄핵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길 거듭 촉구한다"고 했다.

장경태 의원은 윤 전 총장을 콕 집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유체이탈을 '윤체이탈'로 승화시킨 듯 하다"며 "국민 마음과 동떨어진 망언을 일삼고 선택적 망각을 한다. 작은 것도 확대해석하며 자기 과오는 전혀 보지 않고 상황에 따라 쉽게 바꾸는 걸 보면 박근혜의 유체이탈과 다를 바 없다"고 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의 '드루킹 특검' 연장 요구에 대해선 "(현 정부의) 정통성을 운운하며 대법원 판결이 난 사건을 다시 수사하라는 것인데,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이 야권 대선주자이자 전 검찰총장에게 나왔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

여권의 이 같은 반응은 야권 주자들이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대법원 유죄 판결과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요구를 계기로 반문(反문재인) 결집 움직임을 보이자 경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김 전 지사 판결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 중이다. 야권 유력 대권 주자 윤 전 총장도 문 대통령의 '댓글 조작' 연루 의혹을 제기하며 청와대를 압박하고 있다.


unon89@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