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원금 25.6억 다 채워…"지금도 문의 이어져"
입력: 2021.07.27 12:21 / 수정: 2021.07.27 12:2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후원회가 후원금 모금 첫날인 26일 25억6545만 원의 후원금 모집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선화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후원회가 후원금 모금 첫날인 26일 25억6545만 원의 후원금 모집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선화 기자

모금 첫날에 한도액 찍어…10만원 이하 소액 후원 94.7%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범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후원회가 후원금 모금 시작 하루 만인 26일 오후 8시 15분 마지막 입금을 끝으로 모두 25억6545만 원의 후원금 모집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현재 여야 대권 주자들을 통틀어 첫날 한도액을 다 채운 것은 윤 전 총장이 처음이다.

윤 전 총장 후원회에 따르면 전체 후원자 수는 2만1279명으로 이 중 2만147명(94.7%)이 10만 원 이하 소액 후원자로 집계됐다. 윤석열 후원회는 전날 홈페이지를 통해 계좌번호를 공개하고 모금 활동을 시작했다.

황준국 후원회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대통령 선거 역사상 가장 빠르게 후원금이 모였다"며 "소액후원금들이 전국에서 초 단위로 입금되었고, 마감 이후에도 후원금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예비후보는 "기록적인 모금이 이루어진 상황을 보니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의 열망이 표출된 결과가 아닐까 생각이 든다"며 "마음을 보태주신 국민들과 함께 상식이 통용되는 공정한 대한민국을 꼭 만들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예비 후보자로 등록한 사람은 후원회를 둘 수 있다. 후원금 한도액은 대선 선거비용 제한액(513억900만 원)의 5%인 25억6545만 원까지다. 윤 전 총장은 하루 만에 후원금 한도액을 다 채운 것이다.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후원금 모금 첫날인 지난 10일 약 9억 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1일 후원계좌 개설 하루 만에 8억1400만 원을 모았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