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靑,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남북관계 발전에 긍정적"
입력: 2021.07.27 11:03 / 수정: 2021.07.27 11:06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 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 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청와대는 27일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 연락선을 복원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지난해 6월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면서 일방적으로 모든 연락선을 끊고, 개성 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도 폭파한 지 13개월 만이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11시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과 북은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그간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 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라며 "남북 양 정상은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하면서 남북관계 회복 문제로 소통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끊어진 통신 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어 "양 정상은 남북 간에 하루속히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 시켜 나가자는데도 뜻을 같이했다"라며 "이번 남북 간 통신 연락선의 복원은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