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관위 "각 후보 캠프 상호 공방 중단 합의"
입력: 2021.07.26 13:26 / 수정: 2021.07.26 13:26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각 후보 캠프 관계자를 불러 모아 회의한 후 상호 공방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당선관위원장-후보캠프 총괄본부장 연석회의 모습. /국회사진취재단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각 후보 캠프 관계자를 불러 모아 회의한 후 상호 공방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당선관위원장-후보캠프 총괄본부장 연석회의 모습. /국회사진취재단

경선기획단, '메타폴리스' 등 비대면 방식 도입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각 후보 캠프가 후보 간 상호 공방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경선기획단은 비대면 방식을 활용한 선거운동과 세부 경선 일정을 밝혔다.

이상민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선 후보자 캠프 총괄본부장과 연석회의 후 "선관위와 각 후보 캠프는 최근 후보 간 벌어지는 상호 공방이 매우 퇴행적이고 자해적이어서 우려스럽다는 점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며 "앞으로 각 후보 캠프에서는 선관위가 설명한 대로 경선을 아름답게, 진지하고 치열하게 적극 협조하고 동참할 것을, 그리고 최근 있었던 상호 공방은 즉각 중단하자는 취지로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는 미래 지향적으로 현안에 대한 해법, 여러 가지 국운을 개척하는 아젠다에 후보자들의 경륜과 역량이 잘 표출될 수 있도록 집중하자는 의견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오는 28일 '상호 비방 자제' 선관위 취지를 담은 후보자 간 협약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이상민 위원장과 윤관석 민주당 사무총장, 한준호 의원과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6명의 캠프 총괄본부장들이 참석했다. 당내 선두 그룹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를 중심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찬성 여부, 지역 감정 조장 발언 진위 등을 둘러싸고 공방이 과열되자 선관위가 중재에 나선 것이다.

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은 26일 경선 흥행을 위한 세부 일정과 계획 중인 프로그램을 설명했다. 중앙당사에서 열린 대선기획단 회의에서 더민 메타버스를 시연하고 있는 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 /국회사진취재단
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은 26일 경선 흥행을 위한 세부 일정과 계획 중인 프로그램을 설명했다. 중앙당사에서 열린 대선기획단 회의에서 '더민 메타버스'를 시연하고 있는 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 /국회사진취재단

아울러 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은 본경선 세부 일정을 밝혔다. 다음 달 8일까지 후보 개인의 이야기를 전달하면서 정책을 적극 홍보하는 '슬기로운 후보생활' 기간을 거쳐, 다음 달 9일부터 29일까지 '국민면접 시즌 2'를 진행하며, 다음 달 30일부터 10월 10일까지 전국 순회 경선을 끝으로 마무리한다.

국민 관심을 끌기 위한 '슬기로운 후보생활' 기간에는 각계각층 국민이 정책 제안하고 후보자가 의견을 말하는 '더민: 정책마이크', 후보의 인생맛집에서 후보가 지인과 식사하며 인생스토리와 진솔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더민: 찐한 맛집', 후보자 주요 공약과 제안 정책 중 한 가지를 라이브커머스 방식으로 판매하는 '더민: 정책마켓' 등 3부 프로그램으로 잰행한다. 이후 '국민면접 시즌2'는 언론 집중 면접, 학계 원로‧오피니언리더 집중면접, 청년 집중면접 등으로 구성되며, 각 집중면접 후 별도로 구성된 국민 심사패널단 평가도 고려하고 있다. 강훈식 단장은 "언론인 등으로 심사 패널을 구성하고 거기에 맞춰 점수도 내볼까 하는데 아직 시간이 있기 때문에 조금 더 숙고할 예정"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코로나19 시대에 맞춘 비대면 선거 운동을 위해 직방이 개발한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플랫폼 '메타폴리스'에서 7층을 임대해 운영할 예정이다. 각 층은 최대 300명이 동시 접속할 수 있다. 1개 층은 중앙당사와 경선기획단이 사용하며, 나머지는 각 후보에 1개 층씩 제공한다. 메타버스 공간을 어떻게 활용하고 운영할지는 후보자 캠프에 맡기도록 했다.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은 "향후 온라인 당사와 후보 캠프 구성을 추진하겠다. 메타버스 공간 하에서 지지자 및 기자 간담회, 다양한 경선 실무와 이벤트를 진행할 것"이라며 "비대면 상황의 한계 넘어 새로운 공간에서 국민과 소통하고 후보자 경선활동을 보장하겠다"고 했다.

unon8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