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日 공사 망언에 분개…"이대로 못 넘어가"
입력: 2021.07.17 15:11 / 수정: 2021.07.17 15:16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놓고 경쟁 중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일본 외교관의 문재인 대통령 비하 발언에 한 목소리를 냈다./더팩트 DB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놓고 경쟁 중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일본 외교관의 문재인 대통령 비하 발언에 한 목소리를 냈다./더팩트 DB

이재명 "몰상식한 일" 비난…이낙연 "일본 외교의 수치" 지적

[더팩트|이민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놓고 경쟁 중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일본 외교관의 문재인 대통령 비하 발언에 한 목소리를 냈다.

이재명 지사는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망언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했다. 이낙연 전 대표도 "일본 정부의 합당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17일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일본 외교당국자 망언,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주한 일본대사관 서열 2위인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가 차마 글로 옮기기도 민망한 성적 표현을 해가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했다"며 "눈과 귀를 의심케 할 정도로 충격적이고 몰상식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개인 관계도 아닌 외교 관계에서 상대국 정상을 이런 식으로 모욕하는 사례는 없다"며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가 이 발언에 대해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라고 했지만, 그 정도로 덮어질 사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일본 정부에 엄중하게 요구한다. 이번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에 대해 엄정하게 문책하고,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방지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 역시 같은 날 페이스북에 '일본 공사의 망언, 이대로 넘어갈 수 없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전 대표는 "주한 일본 공사가 한일관계에 대한 우리 대통령의 행보를 차마 입에 담기 힘든 표현으로 비하했다"며 "외교관이 주재국 대통령에 대해 한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다. 제가 보기에 그것은 일본 외교의 수치"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한국은 일제 피해자이면서도 과거사와는 별개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만들기 위해 애써왔다"며 "그런데 일본은 번번이 정치인이나 당국자들의 망언으로 양국관계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가 '외교관으로서 지극히 부적절하며 유감'이라는 보도자료를 냈지만 그것으로 어물쩍 넘어갈 수 없다"며 "일본 정부는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일본 외교의 수치를 가장 분명히 시정하라"고 강조했다.

전날(16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는 지난 1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관계에 대해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하고 있다"고 말했다.

minj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