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 경선 일정 진통… 25일 최종 결론
입력: 2021.06.22 19:36 / 수정: 2021.06.22 19:36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오는 25일 대선 경선 연기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사진은 송영길(아래 가운데) 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이선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오는 25일 대선 경선 연기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사진은 송영길(아래 가운데) 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이선화 기자

"대선기획단에서 '기본안' 만들고 논의 후 결정"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25일 대선 경선 연기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고영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대선 전) 180일 선출을 기본으로 대선경선기획단이 선거 일정을 포함한 기획안을 오는 25일 최고위에 보고하기로 했다"며 "보고를 받은 뒤 최고위에서 최종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여러 문제 제기가 있었기 때문에 현행 당헌을 기본으로 일정을 짜보고, 그 일정이 과연 여러 후보가 제기하는 문제가 도출되는 안인지를 보고 그날(25일)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내일(23일) 당무위원회를 열어 선관위원장을 의결하고, 기본적인 선거 절차와 예비 선거를 준비하는 절차 등 예비 경선 준비 절차가 우선 시작된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어 대선 경선 일정을 연기할지 여부를 논의했다. 대선 경선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는 견해와 원칙대로 경선을 치러야 한다는 의견이 충돌했다. 송영길 대표는 총회에서 의원들의 의견을 들은 뒤 최고위에서 결정할 계획이었으나 끝내 보류했다.

이와 관련해 고 수석대변인은 "의총에서 경선을 연기해달라는 목소리가 강했다"면서 "송 대표는 '상당한 사유'에 대한 충분한 인정이 어렵기 때문에 현행 당헌을 바꾸는 것이 어렵다는 취지도 말씀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선기획단에서 기본안을 가지고 기존 당헌에 있는 규정대로 안을 만들어보고, 관련해서 또 문제가 있다면 논의한 뒤 최종 결정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당헌은 대선 후보 선출을 '대통령 선거일 전 180일'까지 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대선이 내년 3월9일 치러지는 점을 적용하면 9월 9일까지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 다만,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