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장모 10원 발언'에 "결과까지 책임져야"
입력: 2021.06.06 18:15 / 수정: 2021.06.06 18:15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장모가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 준적 없다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을 두고 나중에 그 결과까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선화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장모가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 준적 없다"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을 두고 "나중에 그 결과까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선화 기자

"당원 명부 특정캠프가 유출" 수사의뢰

[더팩트ㅣ박나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장모가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 준적 없다"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을 두고 "나중에 그 결과까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6일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시사스페셜)'에 출연해 "대한민국 검사의 최고 중의 최고라고 하는 분이 만약 문제가 있는 사람을 문제가 없다고 옹호한 것이라면 공사 구분에 대해 정치인의 자질로서 문제로 지적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만 "수식어에 가깝기 때문에 지금 섣부른 판단을 할 필요가 없다"면서 "아무리 봐도 지금까지는 전언에 가까운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와 재판에 입장을 밝힐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형사적 잘못이 있다면 입장 표명할 필요가 있겠지만, 직무수행 중에 있었던 일에 과도한 공격을 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관련 질의에서는 "형기의 50% 이상을 마친 상태이기 때문에 가석방 등 다른 절차를 염두에 두는 것을 생각한다"며 "어려운 시기에 기업인 가석방 조치는 경제 활성화 의지를 보이는 메시지가 될 수 있다"고 했다.

헌법상 만 40세 이상으로 제한된 대통령 후보 출마 자격은 "당연히 철폐돼야 할 조항"이라며 "국민들의 총의를 모아 선거법 개정과 개헌 논의가 있을 때 같이 의논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당원명부가 통째로 특정 캠프에 유출돼 이준석 비방문자를 보내는데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당에 수사 의뢰도 요청했다.

이 후보 측 손명영 대리인은 황우여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에 "(비방 문자가) 공직선거법 제251조(후보자비방죄)를 정면으로 위배하고 있는바, 즉시 전파 발신자에 문자 살포 중지 명령을 내려 줄 것을 요청한다"라는 내용의 공문을 전달했다.

이 후보는 페이스북에 '이준석 왜~', '이준석 위험하다' 제목의 유튜브 링크가 적힌 문자 메시지 캡처 사진을 공유하면서 "캠프가 아닌 개인이 이런 상대 후보 비방 문자를 당원명부로 보낸 게 사실이라면 30만 당원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후보는 확인되는 즉시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했다.

bohena@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