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민 경청 프로젝트 가동…송영길 "민심 모아 새로운 방향 정립"
입력: 2021.05.25 12:46 / 수정: 2021.05.25 12:46
더불어민주당은 25일부터 일주일간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 출범식에서 인사말하는 송영길 대표(가운데).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은 25일부터 일주일간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 출범식에서 인사말하는 송영길 대표(가운데). /국회사진취재단

6월 1일 당대표 '대국민 보고' 예정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5일부터 일주일간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를 시행한다. 4·7 재·보궐선거 패배 후 당 내부에서 '개혁'과 '민생'을 놓고 쇄신 방향이 엇갈리는 가운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노선을 확실히 정할지 주목된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국민소통·민심경청 프로젝트 출범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100여 명의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참석했다.

송 대표는 "국민 여러분이 민주당에 174석이나 되는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주셨다. 문재인 정부를 탄생시켜주셨다. 그러나 저희가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이 많았다"며 "이번 일주일 동안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174명 국회의원과 모든 원외위원장들이 국민 옆으로 다가가겠다"고 했다.

이어 "겸손하게 경청하고 일주일 동안 국민 총의를 모아 민주당의 새로운 나아갈 방향을 정립해가도록 하겠다"며 "눈부신 한미정상회담의 성과를 뒷받침해나가고 다시 국민 신뢰를 얻어 민생을 지켜내는 집권여당으로 거듭나도록 많은 쓴소리와 채찍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귀를 씻고 공손한 자세로 국민 말씀을 귀담아듣고 그 결과를 우리 당의 앞으로 가야 할 방향, 가야 할 지침으로 삼겠다"며 "그동안 하고 싶었지만 못한 말씀, 또 수없이 외쳤지만 저희가 귀 기울이지 못했던 말씀을 다시 한번 들려주길 바란다. 국민 여러분 뜻에 따르겠다"고 호소했다.

송 대표는 프로젝트 첫 일정으로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일대에서 서울과 부산 청년 간담회를 열고 청년 문제를 경청한다. 또 다음 달 1일에는 프로젝트 기간 수렴한 민심을 바탕으로 당 쇄신 방향과 운영 방안을 밝히는 '대국민보고'도 할 예정이다.


unon8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